제가 어찌알겠습니까. 그냥 감상이나 적는거지. 




이 블로그에서 언급한 적은 없지만, 김정일이 사망하기 전, 김정일 사망 후 북한은 큰 혼란에 싸일 것으로 예상했었음. 근대 이후 3대 세습에 성공한 절대 권력 국가 있음? 북한이 조만간 망하는지 일단 지켜보자는 보수 측의 입장에 상당한 타당성이 있다고 생각했음. 안망하면 이상하다고 생각. 


결과는 모두가 알다시피 이 입장은 완전히 틀린 것으로 판명났음. 역시 외교나 대북관계는 나 같은 아마츄어가 쉽게 판단할 수 있는 영역이 아니라는 것을 이 때 확실히 깨달았음. 


국가 관계는 N이 작고 사례의 특수성이 지배하는 영역이라 "평균으로의 회귀" 법칙을 믿고 사는 나 같은 사람이 과거의 경험칙으로 판단하는데 한계가 큰 분야라는 생각이 듦. 그래서 외교에 대해서 언급할 때는 문외한의 감상이라는 조건을 항상 달아왔음. 


이 번 미북 회담을 지켜보면서 느낀 것은 역시 외교는 어렵다는 것. 자기가 뭔가 안다고 떠들던 많은 사람들이 이 번 회담의 진행 과정에서 전혀 도움이 안되는 소리만 남발. 


이 번에 북미 확대 정상회담에 참석했고, 트럼프와 백악관에서 투샷으로 악수했던 김영철이 올 초에 한국에 올 때 쌀자루 깔고 앉았던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뭐 남들보다 무식해서 그랬겠음? 아님 자기들 전문가의 조언을 못받아 그랬겠음? 

 

대북관계 분석틀이 완전히 틀렸는데 뭐가 잘못되었는지 감도 못잡으니까 저러는거지. 


트럼프-김정은 회담이 결국은 열리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던 분들도 이제 깊숙히 버로우타야할텐데, 당연히 안그러겠지. 






여러 평가가 있지만, 이 번 트럼프-김정은 외교쇼의 최대 수혜자는 김정은과 북한으로 보임.  


김정은은 국제 무대에 성공적인 데뷔를 했고, 오랜 적대관계없던 미국과 동등한 지위에서 협상을 했고, 한국과의 관계를 극적으로 개선하고, 한국 내에서 우호적인 이미지를 창출했으며, 중국 시진핑과도 두 차례 만나는 등 중국이 북한에 더 많은 외교 경제적 지원을 할 수 밖에 없게 만들었음. 미국 대통령이 한미 군사훈련을 중단하겠다고 발언한 것은 많은 사람이 기대하지 않았던 김정은의 큰 성과. 


그러면서도 직접적으로 내 준 것은 많지 않음. 


그런데 이렇게 일방적으로 김정은이 이기는 게임이라는게 도리어 이상하다는 생각. 


미국측 협상 당사자가 바보도 아니고, 북한만 챙기고 미국은 내주기만하는 그런 협상이 세상에 어디에 있음? 


많은 사람들이 지적하듯 북한이 내줄 것은 현물이고, 미국이 내줄 것은 립서비스임. 북한은 일단 내주면 되돌리기 어렵거나 적어도 되돌리는데 시간이 많이 걸리는 것들이고, 미국이 내줄 것은 상대적으로 쉽게 뒤집을 수 있는 것들임. 립서비스는 북한에 유리해보여야 정상. 


트럼프-김정은 협상에서 북한의 김정은이 트럼프에게 내주기로 약속한 것이 무엇인지는 곧 드러날 것으로 생각함. 회담의 성공 여부에 대한 평가는 그 때서야 제대로 이루어질 것. 북한의 쇼는 11월 미국 중간선거에 임팩트가 큰 10월경이 아닐까라는 의심마져 듦. 


일선 외교관의 조정없이 곧바로 정상외교로 직행한 것이 모험이기는 하나, 지금까지는 충분히 감행할 만했던 모험으로 보임. 정상들의 직접적인 개입이 없었다면 여기까지 오지도 못하고 엎어졌을 것. 


과거 북핵협상과 달리 외교의 정점이라는 정상외교가 남북한, 북미, 북중 사이에 이루어졌고, 러시아, 일본도 정상외교 판에 들어오고 싶어하는 것이 확실해 보임. 


나같은 문외한의 눈에는 대북관계가 과거와는 확실히 다른 새로운 챕터에 들어선 듯 보임. 





Ps. 

과거와 다를 바 없다는 전문가 분들과 과거와는 다르다는 분들의 견해를 비교해서 누가 옳았는지 나중에 비교해 보면 재미있을 듯. 


내가 기자라면 북핵 관련 전문가 전망과 실제 결과를 비교, 적중률을 계산해서 보여줄 것. 이렇게 쪼는 맛이 있어야 보는 맛이 있지. 


Pps. 

선거가 바로 이 쪼는 맛이 있어서 재미짐. 

Posted by 바이커 soviden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