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뉴스: 유시민 발언, 20대 남성은 축구 게임하느라


20대 남성의 독특성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고. 이 뉴스를 접하고 생각난 논문. 


박종희 교수 논문: 월드컵 덕에 여성 법조인 100여명 늘어 (한겨레 기사)


예전에 읽은 논문인데 생각나서 다시 검색했는데 못찾아서 기사만 링크함. 논문의 주장인 즉, 사법시험 2차가 매년 6월에 실시되는데, 이 때가 월드컵 기간과 겹친다는 것. 


그래서 월드컵이 있는 해의 사법시험 합격자수와 없는 해의 합격자수를 비교했더니, 월드컵이 있는 해에 유독 남성 합격자 수가 적더라고. 


남자들은 축구보느라 사법 시험 준비를 여성보다 적게 하더라는. 




축구는 그렇고, 게임이 공부에 크게 방해가 되는지는 의문. 


PLoS One 논문: Video-Games Do Not Negatively Impact Adolescent Academic Performance in Science, Mathematics or Reading


2009년도 PISA 자료로 비디오 게임이 15세 학생들의 학업 성취도에 영향을 끼쳤는지 연구했더니, 혼자 하는 비디오 게임은 과학, 수학, 언어 영역 모두에서 효과가 전혀 없다고. 


하지만 한 명이 아닌 여러 명이 플레이하는 게임은 약간의 부정적 효과가 있었다고 함. 다만 그 크기가 크지는 않음. 


(23개 국가를 분석한 이 논문의 메인 분석에서 한국은 제외하였음. 이유는 한국은 비디오 게임을 너무 많이 해서라고. 도대체 얼마나 하길래... 다행히 한국을 포함한 결과도 제시하기는 함.)


아래 그림은 한국을 포함한 결과. 윗 부분은 한명이 하는 게임의 효과고, 아래 부분은 여러 명이 같이 하는 게임의 효과. 흰색이 비디오 게임을 전혀 하지 않는 케이스고, 검은색이 매일하는 경우. 


비록 effect size가 크지는 않지만 확실히 멀티 플레이어 비디오 게임은 비디오게임의 횟수와 학업 성취도 간에 체계적으로 부정적 효과가 있음. 


그런데 비록 미약하지만 비디오 게임의 부정적 효과가 성별 학업 성취도 격차로 이어지려면, 남성이 여성보다 게임을 더 많이 해야함. 중앙일보 이 뉴스에 따르면 성별 격차는 그리 크지 않은 듯. 헤비 유져의 남녀 비율이 어찌되는지는 모르겠음. 


Posted by 바이커 sovidence

최성수, 이수빈 2018 한국사회학 논문


더 이상 개천룡은 나오지 않는건지. 명문대는 이제 부유층의 자녀만 가는 것인지. 예전에는 저학력 부모의 자녀도 고등교육을 받았는데, 이제는 그런 일이 점점 덜 일어나는지. 언론에서 계속해서 과거에 달리 이제는 배경이 좋은 자식들만 명문대에 간다고 보도가 나왔는데, 정말로 그런지에 대한 객관적 연구는 거의 없음. 


연구가 없는 가장 큰 이유는 좋은 자료가 없기 때문.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 성균관대 최성수, 이수빈 두 사회학자가 서베이 자료 8개를 통합해서 1940년대 이전 출생자부터 1990년대 출생자까지 부모의 학력 수준에 따른 자녀의 교육 성취도를 연구. 


단순히 부모 교육 수준을 대졸 대 대졸미만으로 나누지 않고 (이 경우 대졸 부모의 비율이 늘었기 때문에 대졸 부모라도 1960대와 1990년대는 상대적 지위가 다름), 상위 20%, 하위 20%로도 나누어서 그에 따른 자녀의 교육 성취를 연구. 


자녀의 교육 성취도 단순히 교육연수 (years of schooling), 대졸 여부, 명문대 졸업 여부 중 한 가지로 보지 않고, 교육연수, 전문대 이상, 4년제 대학 이상, 명문대 졸업 등으로 나누어서 다층적으로 어떻게 역사적 변화를 거쳤는지 자세하게 분석함. 


늘상 그렇듯 현실은 단순하지 않고 매우 복잡. 그런 복잡한 현상을 드러내면서도 결론은 명확하게 제시. 드물게 보는 매우 훌륭한 연구. 


이런 훌륭한 연구는 전혀 훌륭하게 보이지 않는 지루하고 짜증나는 서로 다른 자료간 통합이라는 단순 노가다 작업을 동반함. 진짜 학자는 이런 작업을 해서 새로운 사실을 드러내는 사람임. 


그럼 두 학자가 이 논문에서 드러낸 명확한 결론은? 일반적인 인식과 달리 한국에서 교육기회 불평등은 커지지 않았다는 것. 


아래 그래프는 부모가 대졸이냐 아니냐에 따라서 자녀의 교육연수가 얼마나 다른지 자녀의 출생연도에 따른 변화를 나타낸 것. 보다시피 현재 70대인 전쟁 세대는 부모의 학력에 따른 자녀 학력 격차가 4년에 이르렀는데, 86세대인 60년대생에 오면 3년 이하로 줄어들고, 90년대 출생자에 이르면 1년 이하로 줄어듦. 


부모 교육 정도에 따른 자녀 교육 수준의 격차가 줄어든 것. 



대다수가 대학에 진학하는 90년대 출생자들에게 중요한 것은 교육연수가 아니라, 명문대 진학 여부라고 생각하는 분들 많을 것. 


아래 그래프는 학력 수준 상위 20%의 부모와 하위 20%의 부모 사이에 자녀가 명문대를 졸업할 확률의 격차를 측정한 것. 


상층 부모를 두면 명문대 졸업 확률이 높은 것은 분명하지만, 그 차이가 늘었다는 증거는 전혀 없음. 위에 보여준 교육연수처럼 부모의 배경에 따른 교육 격차가 지속적으로 줄어든 것은 아니지만, 1950년대 출생자 이후 현재까지 사실상 거의 변화가 없음.  



명문대 졸업자 중에서 개천룡이 줄어들었다고 느끼는 가장 큰 이유는 "개천" 출신이라고 할만한 저학력 부모의 비율이 줄었기 때문일 가능성이 가장 높음. 농민 출신이 CEO가 되는 비율이 줄어든 가장 큰 이유는 산업화로 부모가 농민인 경우가 줄었기 때문. 


명확한 결론이 그렇다는 것이고, 복잡한 현실은 2년제 이상 대학 졸업 여부, 4년제 대학 졸업 여부 등에서는 일직선 변화가 아닌 inverted U-curve 패턴이 나타나고, 부모의 구체적인 학력 수준에 따른 변화도 다양함. 이런 복잡성은 논문을 직접 읽어보시기를 권함. 그래프와 표는 영어지만 원문은 한글임 (왜 이랬지?). 


그래서 이 논문의 함의는? 


교육기회의 불평등이 커져서 한국 사회의 계층적 불만이 커진 것이 아님. 내가 생각하기에 이 논문을 통해서 생각할 수 있는 것 중 하나는, 기회불평등이 줄어들어도 그와 걸맞는 평등한 노동시장 결과가 나오지 않으면 사회적 불만은 커지는 것. 다른 한 편으로 늘상 말하지만 기회불평등을 해결해서 사람들이 불만을 가지는 전반적 불평등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는 것. 기회의 평등은 오히려 불평등을 정당화하는 논리로도 동원된다는 것을 기억할 것. 

Posted by 바이커 sovidence

Credit Suisse의 Global Wealth Report


국가별 자산(Wealth)의 축적 정도, 변화, 불평등을 보고하는 Credit Suisse의 2018년 버젼이 최근 발표됨. 


보고서가 있고, 자료집이 있는데, 보고서에서는 몇 개 국가에 대해서 자산의 변화와 특징에 대해 요약해 두었음. 한국도 보고서에 포함된 몇 개 국가 중 하나. 


이 보고서에서는 한국을 묘사하는 두 단어는 "Growth Star". 다른 어떤 나라보다도 자산 축적이 안정적으로 이루어졌고, 21세기들어 성인 1인당 평균 자산이 꾸준히 증가함. 아래 그래프가 1인당 자산의 변화를 보여줌. 


안정적 자산 성장 외에 한국의 또 다른 특징은 금융 시장의 발전에도 불구하고 다른 선진국과 달리 financial wealth 보다는 real estate 즉 부동산 자산의 비중이 훨씬 크다는 것. 




아마 많은 사람들이 부의 불평등이 워낙 크기 때문에 이런 평균 자산 규모는 의미가 없다고 생각할 것. 하지만 한국은 자산 불평등이 다른 나라보다 작은 국가 중 하나임. 


Credit Suisse의 자료집에서 부의 불평등 Gini 계수 자료를 긁어서 선진국과 한국사람이 관심있을만한 몇 개 국가만으로 그래프를 그려 보았음 (나님이 그린 그래프니 다른 데 옮길 때에는 원자료 소스와 그래프 소스를 모두 밝히시길). 


아래 보다시피 한국은 자산 불평등 정도가 상대적으로 상당히 낮은 국가임. 한국의 지니가 67.0인데, 미국은 85.2, 스웨덴은 86.5, 중국은 71.4임. 


자산불평등만 따지면 스웨덴이 미국보다 높음. 덴마크가 83.6, 핀란드가 76.7로 복지국가들의 자산불평등이 리버럴국가보다 높았으면 높았지 낮지 않다는 것도 주목할 포인트. 


한국의 자산 불평등 정도가 다른 국가보다 상대적으로 낮은 이유는 부동산 가격 상승의 혜택을 상당히 많은 중산층이 보기 때문. 주거복지가 미약해서 중산층이 모두 주택을 보유하기 때문에 자산 불평등은 상대적으로 낮은 아이러니. 


복지국가에서 자산 불평등이 높은 이유는 주택소유의 필요성이 낮아서 중간층과 저소득층이 자산을 보유하지 않기 때문. 자산불평등으로 국가별 삶의 질을 비교하기 어려운 이유임. 


Posted by 바이커 sovidence

경향신문 기사: 이자비용 증가율 30% 넘어 역대 최고



경향신문 기사를 보면 가계 이자비용 부담률이 2018년에 갑자기 급증함. 그 때 이자율이 크게 오른 것도 아니고, 가계부채가 급등한 것도 아님. 작년 말에 기준 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한 것이 가장 큰 변화. 이 정도 변화에 이자 부담이 급등한다는게 말이 됨? 


한참 논란이 되었던 가계동향조사 결과가 추가 논의도 없이 여러 기사에 보도되고 있음. 위 경향 신문 기사도 그렇고, 얼마 전에 보도된 고소득층은 소득이 늘고 저소득층은 크게 줄었다는 보도도 그렇고. 


2018년 가계동향조사 결과를 이용해 2017년과 비교하는 모든 결과는 이 전에 논의(요기요기요기요기 등)했던 문제점을 그대로 가지고 있음. 


저는 가계동향조사를 이용한 2017-18년 비교 결과는 거의 안믿음. 심각한 문제를 가지고 있고, 그 난리를 쳤는데도 불구하고 지금은 아무 문제가 없다는 듯이 기사화되는게 신기할 뿐. 





2018년에 60% 정도의 샘플을 추가했는데 이 신규 추가 샘플이 연속 샘플과는 상당히 다른 특징을 가지고 있음. 신규 샘플과 연속 샘플과의 불일치가 2018년 만의 특징인지, 이 전 해에도 그런 경향이 지속되었는지는 알기 어려운데, 적어도 2017-2018년에 추가된 신규 샘플이 2016-2017년 사이에 추가된 신규 샘플과는 크게 다르다는 것은 확실함. 


그 이유는 2018년부터 2015년 센서스를 기준으로 샘플링을 추가하는데, 2015년 센서스는 그 전 센서스와 조사 방법이 다름. 등록센서스로 전수 조사를 한 최초의 센서스가 2015년 센서스임. 이 전과 조사 방법이 다르기 때문에 2015년 센서스는 과거에는 파악되는 인구가 누락되고, 과거에는 파악되지 않던 인구가 추가되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음. 


2015년 센서스가 과거와는 다른 어떤 체계적인 차이가 있는지 검증해야 하는데, 아무도 안함. 왜냐하면 통계청과 정치인등을 통한 다른 경로로 자료를 구한 극소수 연구자 외에는 아무도 데이타가 없으니까. 





그럼 2015년 등록 센서스에 기반한 조사는 기반한 조사는 과거 조사와 어떻게 다른가? 센서스 전체 자료를 공개하지 않기 때문에 정확히 파악할 수는 없지만 짐작할 수 있는 결과가 하나 있음. 


한겨레에서 "집 아닌 집에 사는 사람들"이라는 훌륭한 기획 기사를 내보냈는데, 그 중 마지막 편에 보면 아래와 같은 그래프가 있음. 


그 중 가운데 있는 그래프가 센서스를 이용한 결과인데, 2005년에서 2015년 10년 사이에 비주택 거주자가 6만명 미만에서 40만명으로 6.5배 증가함. 그 이유는 "기타"로 분류된 주거지 거주자가 14배 증가했기 때문. 


이게 말이 되는 것임? 이렇게 심대한 변화는 실제 변화를 반영하기 보다는 조사 방법을 바꾸었기 때문에 그 전에 파악이 안되던 비주택 거주 빈곤층이 센서스에 파악되기 시작했기 때문일 가능성이 큼. 


전해 들은 얘기로 2015년 센서스가 이 전 센서스와 다른 가장 큰 특징이 주거형태라고 함. 






그럼 2018년 가계동향조사에서 2017년과 비교해 갑자기 이자부담이 증가한 이유는 무엇인가? 


가계동향조사 항목을 자세히 따지면 이자부담은 거의 전적으로 주택대출임. 짐작컨대 2018년 신규 샘플에 상대적으로 소득이 낮은 계층이 많이 포함되었고 이들 계층의 주택 담보 대출 비율이 높기 때문일 가능성이 있음. 


그렇다고 이자 부담이 증가하지 않았다는 것은 아님. 2018년 샘플에서 전반적으로 이주 부담이 우상향하는 것으로 미루어 이자 부담은 다소 증가했을 가능성이 큼. 하지만 그 정도가 30%에 이를 가능성이 매우 희박함. 


이자 부담 증가가 연속 샘플에서도 관찰되는지, 신규 샘플에서만 나타난 현상인지 확인할 필요가 있지만.... 뭐 통계청 외에는 데이타가 없으니... 

Posted by 바이커 sovidence

한겨레 기사: 종로 고시원 화재


예전에는 빈민들이 판자촌에 모여 살았다. 도시빈민들의 집단 거주지가 형성되어 있었고, 철거 문제가 많은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여기에 대한 사회과학 연구도 쏟아졌고. 


한국은 빈곤층을 일반 주택지에 흡수한, 중산층과 빈민층이 비슷한 지역에 섞여 살게 만드는데 가장 성공한 국가 중 하나다. 더 이상 판자촌이나 주택 강제 철거 지역이 없다. 


그래서 나타난 효과가 <가난이 보이지 않는 사회>가 된 것이다. 아래 풍경은 이 번에 화재사고가 난 고시원 앞에서 바라본 풍광(구글맵)이다. 여기서 가난에 찌든 모습이 보이는가? 




사회과학에서 주거분리(segregation)가 빈곤층의 웰빙에 부정적이고 빈자와 중산층이 섞이게 되면 중산층이 마련해 놓은 지역 자원을 공유하기 때문에 빈곤층의 상향 이동과 생활 수준 향상에 도움이 된다고 일반적으로 얘기한다. 


그런데 정말 그런가? 


가장 가난한 사람들의 모습이 눈에서 사라진 우리 사회, 주거분리를 성공적으로 극복한 한국 사회는 빈곤층의 상향 사회 이동과 생활 수준 향상을 이룩하였는가? 


한국을 방문할 때 이 문제를 여러 사람들에게 물어봤다. 학자들에게도 물어보고, 도시빈민 종교 단체에 찾아가서도 물어보고. 


답은 아무도 모른다. 연구가 없으니까. 


제정구, 이부영, 김수현 등등 지금 힘있는 위치에 있거나 있었던 많은 사람들이 도시 빈민 운동을 했다. 하지만 도시 빈민의 집단 거주가 없어지면서, 도시빈민 운동을 하던 분들은 다른 시민단체나 정당으로 흡수되었다. 도시빈민을 연구하던 사회과학자들은 대부분 다른걸 연구한다. 

예전에 포스팅했지만, 한국의 불평등은 상위 90% 랭크와 중간 50% 랭크의 격차가 벌어져서가 아니라, 중간 50% 랭크와 하위 10% 랭크의 격차가 벌어져서 늘었다. 가난한 사람들이 더 가난해져서 불평등이 더 커진 것. 

주거분리 극복이 생활 수준 향상에 크게 도움이 되었으면 하위 50%에서의 격차는 줄었어야 하는데 전혀 그렇지 않았다. 그럼 주거분리 극복으로 하위 계층의 자녀들은 어떤 혜택을 보았나? 과거에 비해 도시 빈민의 세대간 이동률이 높아졌나? 

답은 아무도 모른다. 대부분 관심이 없으니까. 

한겨레 안수찬 기자가 여기에 대한 글을 여러 편 썼다. 한겨레 21에서 특집도 냈고. 한겨레 정도에서 다뤄서는 별 효과가 없는 듯 하다. 

국영방송에서 <보이지 않는 가난>을 한국적 빈곤의 특징으로 보도하는 특집 같은거 해줬으면 좋겠다. 그래야 관심도 받고 연구도 하고 대안도 나오지. 




Ps. 사망자가 큰 이유 중 하나가, 비가 와서 건설 현장에 나가지 않고 고시촌에서 늦잠을 잤기 때문이다. 이런 곳에 사는 사람들의 호구지책은 기사에도 나오듯이 건설현장이다. 진보 정권의 삽질 백안시가 어떤 계층에게 타격을 주는지 바로 알 수 있지 않은가. 건설은 지역토호의 배를 불리기도 하지만, 한국에서 건설보다 하위 계층으로 떡고물이 더 내려가는 다른 메카니즘이 아직 없지 않은가. 


Posted by 바이커 soviden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