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ark의 논문


아래 그래프에서 보듯 영국 산업혁명의 시작 시점이 대략 1760년인데 이 후 50년 동안 실질 소득은 증가하지 않음. 오히려 상당기간 소득이 하락. 


맬서스가 인구는 기하급수적으로 늘고 식량은 산술급수적으로 늘어서 미래가 암울하다는 책을 쓴게 산업혁명이 일어나고 40년 정도가 지나 소득이 급락했던 1798년. 


기계파괴운동이 일어났던 1779년은 산업혁명이 시작되고 20년 정도 지난 시점. 


산업화가 되면서 일자리가 없어지기 보다는 새로운 일자리가 창출되고, 생산력이 발전하면서 농업인구가 농촌을 떠나 소득이 더 높은 도시의 공장에 취업하는 알흠다운 스토리는 약 50년 이상의 장구한 고통 속에서 탄생한 서사. 


기계파괴운동이 일어난 후에도 30년 이상 소득 정체는 지속됨. 


이 때문에 4차산업혁명이니 뭐니 얘기하는 현재의 자동화도 대중의 삶을 즉각 개선하기 보다는 장기간의 고통스러운 적응과정을 동반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 Tyler Cohen 등의 전망.  


18세기 산업혁명 당시에는 절대적 빈곤이 문제인 경제발전 수준이었지만, 지금 자동화 혁명이 일어나고 있는 선진국은 절대적 빈곤 문제는 해결되고, 상대적 빈곤이 문제인 상황. 맑스가 "만국의 노동자여 단결하라, 잃을 것은 쇠사슬 뿐이다"라고 했는데, 지금은 그 쇠사슬이 쓸모없는 쇳덩어리가 아니라 꽤 값이 나가는 구리사슬쯤 되는 상황. 혁명이 일어나도 잃을 것이 없는 상황이 (적어도 아직은) 아님.


역사에서 배우자고 많이들 얘기하는데, 두 가지 가능성이 공존함 


자동화와 인공지능이 20세기에 지속된 생산성 향상의 연장선상에 있다면 소득 정체와 괜찮은 일자리 부족은 일시적 문제일 뿐. 1960년대 미국에서도 자동화로 대량 실업이 발생하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대해 호들갑을 떨며 대책을 마련할려고 했지만, 그런 일은 발생하지 않았음. 생산성 향상이 곧 임금 향상으로 이어졌음. 


반면 최근의 자동화와 인공지능의 발전이 근본적인 생산방식의 변화의 시작이라면 숙련공이 산업혁명으로 직장을 잃고 소득이 떨어지며 기계파괴운동이라는 복고적 운동을 했던 것과 유사하게 노동계급이 새로운 대안을 찾기 보다는 과거로 돌아가려는 경향을 보이는게 자연스러운 반응. 앞으로 상당기간 동안 다수 대중의 소득은 정체될 것이고, 분배의 문제가 사회갈등의 핵심 문제가 될 것. 





Posted by 바이커 sovidenc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ang-kun 2017.02.17 09: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생산성 향상이 될지,
    생산방식의 변화가 될지...

    • 바이커 2017.02.17 10:22  댓글주소  수정/삭제

      여기에 더해 최근의 기술변화는 아무 것도 아니라는, 즉, 생산방식 변화는 커녕 생산성 향상도 아니라는 주장도 있습니다.

      인터넷과 세탁기 중 세탁기가 더 중요하다는 장하준 선생의 얘기같은거죠.

  2. Q 2017.02.17 14: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요새 시작하려는 리서치 프로젝트가 이거랑 관계가 있어서 무척 흥미롭게 읽었습니다. TED에 에릭 비욘욜프슨(본문의 두번째 입장)과 로버트 고든 (덧글의 입장)의 강연이 있어서 봤습니다. 본문의 첫번째 입장에 관련된 아티클을 읽고 싶은데요, 혹시 추천 부탁드릴 수 있을까요??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IT가 빅데이터+머신러닝+Robotics를 통해서 앞으로도 장기간으로 사회에 변화를 가져올 것 같기는 합니다. IT가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직업(지식 생산 및 유통에 관련된 직업)들은 생산성이 늘어난 것은 사실인 것 같습니다. 다만 너무 공급이 늘어버린 탓에 가치가 많이 떨어졌기 때문에 관련 업종의 실질 임금이 감소했죠. 다른 많은 업종도 장기적으로 그렇게 변해가고 있고, 변할 것 같습니다. 그 과정이 고통스러운 것도 당연할 테고요.

    그나마 다행인 것은 근대 들어와서 이게 두 번째 겪는 경험이라는 것 같습니다. 과거 자료가 많이 남아 있기 때문에 첫 번째보다 덜 혼란스럽고 더 빠르게 이 과정을 극복할 수 있지 않을까 낙관해 봅니다.

    • 바이커 2017.02.17 20:07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국에서 IT 분야의 실질 임금이 하락했나요?

      미국에서는 제가 National Survey of College Graduates의 역대 자료들을 분석해 봤는데, 공학, IT 계열의 소득이 다른 어느 분야보다 더 빨리 증가하던데요.

    • Q 2017.02.18 12:19  댓글주소  수정/삭제

      IT가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직종은, IT 회사의 개발자들도 포함되지만, 그보다 지식을 생산하고 유통하는 직종, 예를 들자면 언론이나 조직에서 보고서를 작성하는 사람들 또는 방송이나 교육자 등등도 포함되고 그 사람들의 생산성이 증가한만큼 임금이 오르지는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그러한 변화가 가져오는 정치 경제적 충격은 후자가 더 크다고 생각합니다.

    • 바이커 2017.02.18 18: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대졸자 중 어떤 직종, 전공에서 소득 상승률이 저하되었는지 살펴보는 것은 큰 의미가 있을 것입니다. 1990년 이후 많은 국가에서 교육 프리미엄이 상승했는데, 한국은 제가 분석해보니 교육 프리미엄이 하락했습니다 (이주호 전 장관도 비슷한 분석을 한 바 있습니다). 제가 과문한 탓이겠지만 한국에서 교육 프리미엄 변화가 전공에 따라 차별화되었다는 연구를 본 기억은 없습니다.

    • Q 2017.02.19 09: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넵, 저는 지금 캐나다에 있습니다만, 현재 미국 데이터로 분석을 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한국데이터도 찾아서 해보려고 하는데, 데이터 구하기가 힘드네요. ㅎㅎ 조언 감사 드립니다.

  3. Q 2017.02.17 14: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구, 여기 있네요. ㅎㅎ
    https://www.technologyreview.com/s/519016/stop-saying-robots-are-destroying-jobs-they-arent/

    • 바이커 2017.02.17 19:50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첫번째 관점의 대표주자로 이 논문을 꼽습니다. https://www.aeaweb.org/articles?id=10.1257/jep.29.3.3

  4. ㅇㅇ 2017.02.19 05: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당기간 임금이 정체하고, 분배에 포커스가 맞춰지는 게 현시점의 얘기죠, 동의합니다. 한국같이 산업중진 이상의 국가라면 산업의 급진적으로 발달하는 것은 꽤나 먼훗날 얘기 같고, 금융과 정책을 어떻게 개편할까 보는 게 바람직하지 않을까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