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율'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9.11.11 "낮은 출산율은 축복이다." (7)
  2. 2009.08.13 경제발전과 출산율 (6)
  3. 2009.08.01 자녀는 노후보장대책 (6)
국내에 소개가 되었는지 모르겠는데, 이코노미스트지에서 낮아지는 출산율이 인류에게 축복이라는 기사를 실었다. 인구학에 관심있는 사람들에게 (이미 알던 얘기지만) 상당히 재미있는 기사였다.

예전에는 인구규모와 경제성장을 연관시켜서 생각하지 않았는데, 축적된 연구성과들이 둘의 상관성을 보이고 있다. 출산율이 낮아져 2050년 정도에 90억 정도로 인구가 안정화되고, 그 이후에 인구가 줄어들면, 불평등도 줄어들고, 교육수준도 높아지고, 자본축적률이 높아져 투자도 늘어나고, 소득도 높아진다... 등등등.

게다가 이코노미스트지는 인구가 줄어들면 인간이 환경에 끼치는 영향력도 줄어들어서 온난화 문제도 완화된다고 주장한다. 인간이 지구상에 너무 많아서 환경이 파괴되는데, 인구가 줄면 좋은거 아닌감?..이라는 도발적 질문.

이코노미스트의 Leaders 섹션(돈내야 볼 수 있음)에서 내리는 결론은 인구가 줄면 환경문제가 자동해결된다는 것은 아니고, 정부의 개입과 기술의 발전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거다.



ps. 예전에 이코노미스트지가 온난화론은 거짓이라는 식으로 기사를 내보냈던 것을 기억한다면, 온난화 부정론자 내지는 회의적 환경주의자들이 들으면 실망할 얘기.



기사는 http://www.economist.com/node/14743589       



Posted by 바이커 sovidence

http://www.economist.com/sciencetechnology/displaystory.cfm?story_id=14164483

 

원래 경제가 발전하면 출산율이 줄어드는게 정석이었는데, 2005년의 상황을 보니 경제가 발전한 국가에서 오히려 출산율이 늘어나는 현상이 보이더라는 보고서가 Nature에 퍼블리쉬 되었단다.

 

인간개발지수(HDI)가 .90이 될 때까지는 출산율이 줄어들지만 그 이후에는 늘어난다고 한다.

인구학 제1법칙이 "인구 변동 예측이 한 번도 맞은 적이 없다"라고 하더니만 이 번에도 그런겨?

 

한국의 저출산율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경제를 더욱 발전시켜야 한다는 함의?

 

하지만 모든 통계는 항상 예외가 있는 법. 한국의 현재 HDI는 .928로 이미 .90을 넘어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출산율은 계속 줄었다.

 

 

Posted by 바이커 sovidence
http://www.voxeu.org/index.php?q=node/2472

이태리에서 1990년대에 노후 연금이 줄어들 것으로 생각되자, 사람들이 갑자기 아이를 많이 가지기 시작했다.

자녀는 노후보장대책의 하나라는 것.

이 발견은 연금이 줄어들면 소비를 줄일 것이고, 그에 따라 출산율이 줄어들 것이라는 가설에 반하는 것으로, 자녀는 "소비재"가 아닌 "투자(저축?)"라는 것이 이들의 결론이다.

그렇다면 노후보장 복지대책이 없는 한국에서 자녀를 안가지 이유는? 명박정부가 다 알아서 해줄 것으로 막연히 믿기 때문? 아니면 산업발전 기간 동안 노년이 불행해지는 경우를 한 번도 못봐서 자신들의 미래에 대한 감이 없기 때문? 나는 후자에 베팅.

우리나라 인구에서 386(특히 80년대 후반 학번)과 90년대 초반 학번이 가장 코호트 사이즈가 큰 집단이다. 대학들어갈 때 박터졌던거 기억나시지들?

이들의 노년을 보장하는 대책은 개인적으로는 (1) 자녀와 (2) 저축이 있고, 사회적으로는 (3) 생산성높은 (4) 많은 노동인구가 있다. 그런데 이들 코호트의 자녀는 1명 밖에 없고, 게다가 저축율마저 떨어지고 있으니 그야말로 노후대책은 안습. (1)과 (4)는 이미 거의 물건너 갔고, (2)는 현재의 소비 정도와 자녀의 교육 혼인에 쏟아붓는 비용으로 봤을 때, 전망이 안보임. 마지막 대책 (3)은 몇 번에 걸친 신경제 포스팅에서 알 수 있듯 전망이 매우 불투명하다.

세대로써 386이 불행해진다면, 그것은 아마도 이들의 말년이 될 것이다. 386의 정치적 성향 때문이 아니라 인구구조 때문에.
Posted by 바이커 soviden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