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관련 이슈가 핫하지만, 아는게 제대로 없어서 뭐라 떠들 주제는 안되고...

 

최근 인터넷을 달구었던 6,500원 집밥 배달 얘기나 좀. 

 

사실 개인적으로 모친의 요리 실력이 출중한 편이 아니었던 탓인지 집밥에 대한 환상은 별로 없음. 밖의 음식을 먹으면 허하다는 것도 이해하지 못했음. 외식 맛의 비밀이 MSG에 있다는 것을 안 이후로는, 왜 우리 어머니는 음식에 MSG를 더 넣어서 맛을 끌어올리지 않는지 이해하지 못하고, 혼자 해먹을 때는 MSG와 기름 범벅을 만들고 (라면에 MSG 추가 해보셨음?). 

 

어쨌든 많은 분들이 집밥을 최고의 가치로 여기는데, 이건 일종의 노스탤지어지 집밥의 미래는 없다고 확신함. 

 

GfK라는 컨설팅 회사에서 2015년에 음식 관련 국제 서베이를 한 적이 있음. 이 서베이에서 요리에 대해서 얼마나 관심이 있는지 몇 시간이나 요리하는지 물어봄. 그 결과가 아래와 같음. 

 

우선 요리에 대해서 얼마나 열정이 있는지. 한국사람이 요리에 대해 가장 관심 없음. 남녀 공통임. 먹방은 좋아하지만 직접 요리하는거 별 관심 없음. 

 

그럼 요리하는 사람들 중에서 얼마나 많은 시간을 집에서 요리하는데 보내는지. 역시 한국이 꼴찌. 요리에 제일 적은 시간을 보냄. 요리에 관심도 없고, 요리 하지도 않음. 역시 남녀 공통임. 연령별로 나눠 봐도 크게 다르지 않음. 

 

가정주부도 남자들이 매일 야근에 외식인데 뭐 때문에 요리하겠음. 자식들도 매일 학교에서 급식 먹고, 저녁에는 학원 다니느라 바쁜데. 한국은 외식 비용이 다른 선진국에 비해서 훨씬 싸기 때문에 집밥을 해먹을 유인은 더욱 떨어짐. 

 

앞으로도 집밥이 증가할 가능성은 크지 않음. 소득이 증가하고 1인 가구의 비중이 늘어나는 것은 집밥 문화에 더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임. 

 

그런 의미에서 한국에서 집밥을 찾는건, 현재 자신들이 하지 않고 있는 행위에 대한 노스탤지어거나 실제 한국에서 벌어지는 현실과는 동떨어진, 일일 연속극에서나 볼 수 있는 과거를 상상하는 문화 지체 현상임. 

 

한국은 전세계적으로 집밥과 가장 많이 멀어져 있는 국가임. 말만 많이 할 뿐. 집밥 백선생이 어디 집밥 선생임? 밥집 선생이지.  

 

 

 

 

그럼 앞으로 집밥은 완전 끝?

 

다른 국가의 변화가 한국에서 일어날 변화의 지표라면, 앞으로 집밥은 여성이 덜하고 남성이 더 하는 변화를 겪게 될 것. 

 

누가 집에서 요리하는가에 대한 미국의 연구를 보면, 1965-66년에 미국 남성의 29%, 여성의 92%가 집에서 요리를 하였음. 그런데 2007-2008년에는 그 비율이 남성은 42%, 여성은 68%로 변화. 남성은 14%포인트 증가하고, 여성은 25%포인트 감소하였음. 

 

요리하는 사람들 중에서 하루에 몇 분이나 요리에 쓰는지를 보면 남성은 1965-66년에 37분에서 2007-08년에 45분으로 8분 증가했지만, 여성은 113분에서 66분으로 47분 감소함. 

 

전체적으로 집밥을 하는 사람의 비율은 줄고 시간도 줄었지만, 남성은 비율과 시간 모두 증가. 집밥이 먹고 싶으면 남성이 직접 해먹는 방식으로 세상이 변해왔고, 한국도 다를 바 없을 것. 

 

 

 

그런데 이런 변화가 계층적으로 분리될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함. 상위계층에서는 더 빨리 집밥 노스탤지아를 버리고 보다 평등한 가족관계를 수용하고, 하위계층에서는 외식의 퀄러티가 상위계층보다 떨어질 수 밖에 없으니 집밥 노스탤지아에 집착하며 가족 내부에서의 불평등이 지속되는 그런 식의 변화 가능성.  

Posted by 바이커 sovidenc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레드홀릭 2019.07.16 1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집 상황이네요. 남편 요리시간 늘어나고 제 요리시간은 줄어들고 있죠. 반찬 여러가지 말고 메인 요리 중심으로 음식도 바뀌고요.. 저는 장기적으로 보면 홍콩 처럼 가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는데요.. 아직 좋은 재료로 집밥 삼시새끼 먹는 거 집중하시는 분들 보면 저만 너무 앞서가나 싶기도 하도요..ㅠ.ㅠ. 흥미로운 글 감사합니다..

  2. 그참 2019.07.16 18: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통계에 일본있으면 일본이 꼴찌

  3. 가을 2019.07.17 00: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이 oecd에서 압도적 1위를 보여 유명한 가사노동시간 남녀 격차 그림에서도 사실 흥미로웠던 건 남녀 모두 가사노동시간 자체가 다른 나라에 비해 가장 짧은 수준이더라고요.

    • 바이커 2019.07.17 01: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습니다. 이게 가족 생활의 측면에서 큰 사회학적 의미가 있습죠.

      제가 한국에서 양적 분석을 이용한 여성사회학 다음으로 한국에서 뜰거라고 예측하는 분야가 가족사회학입니다.

  4. HYC 2019.07.19 22: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생님 포스팅 보고 궁금해서 가사노동시간을 좀 찾아보았는데, 생활시간조사에서 직장을 다니는 여성의 경우에도 하루에 돌봄(33.4분)과 가사(174.9분)을 평균적으로 쓴다고 하고, 요리준비가 가사시간 중 48.6분, 설거지 및 뒷정리가 30.2분이라고 하는데, 그러면 집밥을 보편적으로 해먹는다는 뜻 아닌가요? 기사라 잘못 전달된 부분이 있는지요? https://news.joins.com/article/22556078

    • 바이커 2019.07.20 00:47  댓글주소  수정/삭제

      집밥을 전혀 안한다는 것이 아니라, 다른 국가에 대해 상대적으로 집밥을 덜한다는 것이니까요. 조사마다 다르겠지만 기혼 직장여성도 1주일에 5.7시간이면 본글에서 15세 이상 남녀를 모두 포함한 두번째 그래프와 큰 차이가 나는 것 같지는 않습니다.

      그리고 크로스체크를 해본다면 한국 여성의 요리 등 포함 unpaid work에 보내는 시간이 OECD 국가 중에서 가장 짧습니다 (https://stats.oecd.org/index.aspx?queryid=54757). 다른 국가와 크게 차이 나는 것은 아니지만요. 물론 한국 남성은 일본과 더불어 독보적으로 가사 일을 안합니다.

  5. 오리 2019.07.20 09: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데 통계에서 왜곡된 것이 있을 수 있습니다. 최근 백종원씨로부터 촉발된 집밥 신드롬이 중산층을 저격했거든요! 막상 저부터도 까르보나라 스파게티부터 할 수 있는 요리가 무려 10가지 정도! 그런 반면 중산층 이하는 살기가 바빠요 요리? 그걸 할 수 있는 시간이라도 있어? 이런 거죠! 그저 그날 그날 편의점 도시락 먹고 출근하기 바쁜 현실!

  6. 오리 2019.07.20 1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국 관건은 최소한의 가정 요리를 가능케 할 최소한의 소득과 시간이 확보되는 게 관이라는 생각입니다!

  7. 재떨이 2019.08.07 07: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늘 재미있게 보고 있습니다

    댓글에 홍콩 언급이 있어서 궁금해지는데요, 서울의 어떤 점이 홍콩과 닮아갈 거라고 생각하시는지요. 집 값과 근로시간, 사교육 투자가 그렇게 될 거라고 생각하면 좀 우울해집니다.

    • 바이커 2019.08.07 12:34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게 많은 측면을 말한 것은 아니고, 외식 습관이 비슷해 질 것이라는 얘기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