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사전투표 음모론 논의를 따라가고 있지는 않음. 사회적으로 크게 문제가 되지 않는 이상 그럴 가치가 없으니까. 아무리 보수가 망가졌어도 미래통합당에서 음모론을 받아들일 정도로 망가졌다고 보지도 않고. 아직도 현실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분들이 제기하는 음모론은 정치학 전공하신 분들이 하나하나 반박해주고도 있고.

 

김어준이 대선 개표 음모론 필 때나 미투 운동 음모론 필 때 한심하게 생각했고, 지금도 음모론에 대해 한심하게 생각. 현대의 선거에서 체계적 조작이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것 자체가 황당.  

 

꾸준히 이 블로그 보신 분들은 알겠지만 제가 가장 허접하게 생각하는 사회과학적 논리가 음모론. 예전에 썼듯이, "복잡한 사회현실을 파악할 수 있는 지적 능력의 부족, 밝혀진 사실의 한계로 인하여 인과관계를 특정할 수 없는 상황에서도 지속적으로 탐구해가는 인내력의 부족, 진영논리에 함몰되어 몸빵하는 자신을 보지 못하는 성찰력의 부족, 이러한 결핍의 산물이 음모론".

 

인간의 뇌는 인과적 논리적 설명을 필요로 하는데, 복잡한 사회현실에 대한 이해없이 논리적 설명을 제공하는 가장 쉬운 틀이 음모론임. 세상만사가 신의 음모라는 종교적 설명이 종교 원리에 깊이 천착하지 않는 사람들에게도 잘 먹히는 이유이기도 함. 

 

 

 

그건 그렇고, 아래 동영상은 언더스코어라는 곳에서 만든건데, 상당히 잘 만들었음. 이곳에서 만든 유튜브 비디오 몇 개 봤는데 이 번 작품이 제일 설명을 잘한 듯. 이런 식으로 잘만든 설명 동영상이 앞으로도 더 필요할 것. 혼자 보기 아까워서 이 블로그에서도 소개함. 

 

 

위 동영상에서 샘플수가 큰 경우에 규칙이 더 안정적으로 발견된다는 "대수의 법칙"은 간단히 설명했는데, 사전투표와 본투표에 차이가 나는 현상을 설명하는 통계 용어는 소개하지 않았음. 이 용어도 알아두면 좋을 듯. 

 

사회현상의 인과론을 이해할 때 가장 중요한 개념 중 하나가 선택편향(selection bias). 위 동영상에서 사전투표에 참여한 사람과 투표당일에 참여한 사람의 정치적 성향이 다르다는, 즉 사전투표 참여가 민주당으로 "선택편향"될 수 있다는 것. 선택편향이 있는 현상은 단순 상관관계를 봐서는 인과관계를 추론할 수 없음. 사회과학에서 제일 골치인게 이 선택편향을 제거하고 실제 관계를 밝혀내는 것. 예를 들어 대학에 와서 똑똑해진건지 (=교육효과, 대학에서 인적자본 축적), 똑똑한 사람들이 대학에 오는건지 (=선택편향, 대학은 단지 시그널일 뿐). 

 

 

 

마지막으로 음모론을 피기 전에 다른 사람도 똑똑하다는 것을 기억할 것. 사전투표를 조작할 정도의 능력을 가진 사람들이 뻔한 패턴이 나타나도록 게을리 프로그램하지 않을 것. 프로그램에 랜덤한 숫자를 부여하는 것이 어렵지 않음. 

 

 

 

Ps. 딱 하나 문제라면 이 동영상 만든 분이 학부에서 사회학을 전공했지만 대학원에서는 다른 전공을 택한 것. 중대한 실수라고 생각함.^^

Posted by 바이커 sovidenc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e 2020.05.05 01: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Ps가 귀여우시군요ㅎㅎ

  2. Spatz 2020.05.05 07: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 글의 Ps만큼 사적인 감정이 들어가 있는 포스트가 없는것 같습니다ㅋㅋ 잘 보고 갑니다!

  3. Lokopo 2020.05.08 14: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교수님. 평소 교수님 블로그를 즐겨 찾는 방문자입니다. 이번 사전선거와 관련하여 교수님께서는 해당 주장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궁금합니다.

    대략적으로 주장을 정리하면

    1. 사전투표에서 진보측의 표 쏠림 현상이 있었다는건 거짓일 가능성이 크다.

    실제 통계를 보고 비교할 때 같은 진보계열인 정의당은 사전 : 당일 = 1 : 1의 비율을 보이나 민주당의 사전 투표와 당일 투표만 사전 투표에 더 치우친 현상을 보이고 있으므로 부정선거일 확률이 높다.

    2. 사전 선거 투표율 - 관내 선거 투표율로 히스토그램을 그릴 때에 20대 총선에서 민주당과 자한당 양 당 모두 다른 당과 마찬가지의 0에 가까운 표준분표를 나타내는데 반해 21대 총선에서는 20대 총선과 다른 양당 모두 0에서 벗어난 + -의 분포에서 값을 보여주고있으므로 부정선거일 확률이 높다.입니다.

    • 바이커 2020.05.08 16:03  댓글주소  수정/삭제

      선택편향(selection bias)이라는 아주 간단하고도 명확한 설명이 있습니다. 민주당 지지자가 사전투표에 더 투표한거죠.

      이해가 되지 않습니까? 보수당 지지자는 지지 정당이 최근 워낙 지리멸렬하다보니 찍어야하지만 찍기 싫어서 당일까지 미루고 민주당 지지자는 대통령 지지율도 오르고 신나서 하루라도 빨리 투표하고.

      정의당은 이 번 선거에서 이렇게 신날 일이 하나도 없었죠. 20대 때는 민주당 지지자는 분노에 차있었지만, 당시 여당이 이긴다는 분위기였습니다.

      이런 이해할만한 선택편향을 뒤집는 증거가 없는 한, 모든 사전투표 음모론은 헛소리입니다. 인생을 낭비하지 않는게 좋습니다.

    • Lokopo 2020.05.08 17:27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문현답 감사합니다.

  4. 종종 2020.05.14 04: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전투표조작 음모론이 돌면서 자칭 보수지지자들 사이에서 사전투표불참이 일어났던 걸 생각하면 어찌보면 당연한 일이죠. 개인적으로 67대33인가만 가지고 조작 운운하는 걸 보면 로또 당첨자도 조작된 거냐고 묻고 싶습니다. 뭐 선거소송이 제기됐고 다른 지역구의 투표 용지가 본래 지역구가 아닌 곳에서 발견되는 등 아직 볼 여지는 좀 더 있습니다만, 글쎄요... 교수님 말씀대로 티나게 조작할 바보가 있을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