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기사: 직장인 MZ세대 1인가구 월소득 350만원…지원금 못 받을듯

 

만 40세에 이른 1981년생과 이제 21살인 2000년 출생자를 하나로 묶어서 같은 세대로 규정하고 이들 1인가구의 월소득이 350만원이라서 지원금을 못받을 것이라는 연합뉴스의 보도에 한심하고 황당하다는 반응들이 많이 보인다. 

 

그런데, 이상한 이름을 붙인 세대론은 사회과학자의 입장에서 원래 그렇게 황당한 컨셉이다. 

 

며칠 전 Washington Post에 매릴랜드대 사회학자이자 인구학자인 필립 코헨의 칼럼이 실렸다. 제목은 "세대 라벨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 이제 그만 사용할 때다 (Generation labels mean nothing. It’s time to retire them)". 

 

이 칼럼이 실리기에 앞서, 필립 코헨이 주도하고 150여명의 사회과학자들이 서명해서, Pew Research Center에 세대 용어의 사용 중단을 요구한 공개 서한이 발송되기도 했다. Pew Research Center는 세대 개념 사용 중단을 내부적으로 논의하기도 했단다. 

 

다들 알듯, 미국에서도 세대 개념은 언론에서 많이 사용한다. 밀레니얼, X 세대, 베이비부머 등을 개념을 모두 들어봤을 것이다. 재미있는 용어이고 때로는 마치 무슨 큰 함의를 지닌듯이 느껴지기도 한다. 

 

하지만 이 개념들은 황당하게 쓰이는 경우가 많다. 연합뉴스 기사에서 40세 중년의 소득과 노동시장에 대부분 들어와 있지 않은 21살 청년의 소득을 평균내는 것이 그 예이다. 이 용어 사용을 마케팅적 팬시함으로 용인하기에는 실제 현실을 가리는 부작용이 크다는게 상당수 사회과학자들의 판단이다. 

 

공개 서한에 따르면 "세대를 이름짓고 출생연도별로 나누는 것은 가짜과학(pseudoscience)을 퍼뜨리는 것이고, 대중의 이해를 저해하고, 사회과학 연구를 방해한다" 또한 "대중적으로 사용되는 세대 명칭은 제대로된 코호트와 생애사적 연구를 방해한다."

 

이런 결론이 일부 사회과학자들만의 주장은 아니다. 작년에 The National Academics of Sciences Engineering Medicine에서 <Are Generational Categories Meaningful Distinctions for Workforce Management?>라는 책을 냈다. 15명의 꽤나 유명한 사회과학자들이 종합 검토한 결과는 "세대 규정"이 별로 유용하지 않다는 것이다. 

 

종합검토의 결론은 "사회과학 연구들은 세대론에 근거한 격차의 증거를 거의 발견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다른 해에 태어난 사람들이 뭔가 다른 특성과 가치관을 가지고 있다는 인식이 어떤 어필이 있는데, 이는 인간은 상황을 카테고리로 나누고 단순화하는 성향이 있기 때문이라는 것. 이런 성향이 위험을 인식하는 것에는 유용하지만, "선입견, 편견, 스테레오타이핑"으로 이끌기 쉽다. 그래서 세대론에 근거해서 경영을 하기 보다는 개인의 니즈에 더 주의하라는게 결론. 

 

MZ세대라는 정체성은 없고, MZ 세대 규정을 뒷받침하는 사회과학적 진실은 없다. 

Posted by sovidenc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기린아 2021.07.12 0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대론은 근거 없다는 것은 인정합니다. 다만 특정 경험?을 한 세대를 코호트로 나누는건 일반적으로 하는 방법론 아닌가요? 그게 10년단위로 딱딱 끊어지지야 않겠지만요;;;

  2. Spatz 2021.07.12 01: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초 마케팅에서나 쓸 법한 용어를 사회과학 일반으로 가져와서 세대론 붙여서 모든 걸 설명하려는거 보면 도대체 뭐 하는 짓거리인가 싶습니다. 그걸 또 무작정 받아 쓰는 것도 그렇고요...

    • 바이커 2021.07.12 01:25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렇게 쓰고도 찜찜한건, 분석 단위로 유용한 "코호트"와 마케팅 컨셉인 MZ세대를 구분해서 설명하는게 쉽지 않아서, 마치 모든 세대 연구의 유용성을 부인하는것처럼 들릴까봐 걱정되네요.

    • Spatz 2021.07.12 01:47  댓글주소  수정/삭제

      실제로 그렇게 해석하는 이들도 있을 거여요. A'랑 A'''랑 180도 다른데 자기 유리한 대로 취사선택하는 건 어떻게 막을 순 없더라구요... 근데 뭐 어쩌겠습니까 그렇게 해석할 이들은 뭘 해도 자기 유리한대로 해석하려 들 테니;

  3. 2021.07.12 07: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MZ세대라는 정체성은 없고, MZ 세대 규정을 뒷받침하는 사회과학적 진실은 없다." 비장미에 깜짝 놀랐습니다. 애먼 기사 하나 나왔다고 기다렸다는듯이 이런 소리 하시는지. 2030이 반민주당 세력으로 정체화하는 것 같으니 그룹 자체를 형해화하는 뻔한 시도로 느끼면 제가 삐뚤어진 탓인가요?

    이런식이면 세상 어느 집단이 성립할 수 있습니까. 노동자도 여성도 중산층도 도시리버럴도 소수인종도 다 환상이고 구간별로 분절된 개인만 남죠 ㅋㅋ

    • 2021.07.12 07:43  댓글주소  수정/삭제

      386세대 민주화세대 X세대 이런 호명들은 구역질나고 같잖아서 어떻게 내내 견디시다가 2021년에 폭탄선언을...

    • 바이커 2021.07.12 1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뭔가 굉장히 화가 났다는 것은 알겠는데, 왜 그런지는 모르겠군요.

      세대 개념에 대해서 더 잘 알고 싶으면, https://www.kci.go.kr/kciportal/ci/sereArticleSearch/ciSereArtiView.kci?sereArticleSearchBean.artiId=ART002656961

      그리고 세대 개념과 달리 다른 집단 구분은 연구에서 유의하게 나옵니다.

    • 에휴 2021.07.12 1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세대 구분을 하려면 좀더 학술적으로 엄밀한 용어를 써야 한다는 얘기지요. 구분 자체가 쓸모없다는게 아니라… 뭐 ‘이대남’만 봐도 서울과고-하버드 나온 이준석이랑 공통으로 묶일만한 애들이 몇이나 있겠습니까만…

    • Spatz 2021.07.12 23: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보시면 아시겠지만, MZ세대 운운의 본질이 이런 것입니다. 페이스북 등에서 586을 저주하는 분들이 만든 일종의 "혁명렬사 젊은이들" 쯤 되겠네요. 당연히 정권에 가장 많이 반대하니까 붙여주는 총대기도 하고요.

      당장 박근혜때 보수 스피커들이 젊은 세대에 뭘 했나 보면.. 그냥 어디든지 정치적으로 총대지우는 일만 시킨다는 느낌이 강하네요.

  4. 삐루 2021.07.12 21: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시기 있는 2~30대이지만 그 시기의 2~30대가 도드라지게 다른 구석이 있다면 구분하고자 칭호하는 게 무슨 세대같은 거죠. 시사용어 다를 바 없는데 이거에 왜 그렇게 꽂히셨는지 잘 모르겠네요^^;

    외적요인을 봐야된다고 말씀 드리는 부분이 단순히 연령별 표본 가지고 소득, 학력 분포도 본다고 답 나오지도 않고 지금 시대와 그 시대 문물을 적극적으로 수용하는 이들이 어떻게 문화 정서적으로 바뀌고 있나도 봐야한다는 점입니다.

    미국도 그렇겠지만 한국도 바깥에 나가보면 혼자 있는 순간에 다 고개숙이고 스마트폰 보고 있고, 자극적인 걸 선호하고 돈을 불러들이며 뉴미디어가 지배하는 그런 시대입니다. 더군다나 한국은 교육 상향평준화돼있다 보니 역시나 소득과 학력 수준 구분없이 평이하게 “속물성”, “실용성”같은 것들이 선호되는 경향이 있습니다. 사회과학이 접근하려면 이런 데 여론조사를 해보는 정도가 유의미할 겁니다.

    그리고 이 대목에서 사회학을 비롯 사회과학이 여기서 어떻게 방향을 제시하거나 훈계할 만한 것도 없어요. PC함이라든지 조금만 아카데믹하고 진지해도 “찐”이고 쿨하지 못하다는데, 뭐라고 덧붙일 건가요?

    • 바이커 2021.07.12 22: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뭔가 기분나쁘다는건 잘 알겠는데, 뭘 주장하는지는 모르겠네요.

      아마 이런 태도 때문에 코헨이 이상한 이름붙은 세대가 대중의 인식을 왜곡하고 제대로된 "코호트" 연구를 방해한다고 하는거겠죠.

      "요즘 젊은이들"

      여론조사에서 나타나는 경향을 기술하기 위해서 코헨이 이걸로 충분하다고 주장하는 용어죠.

    • 삐루 2021.07.12 23:18  댓글주소  수정/삭제

      기분 나쁜 건 없습니다. 교수님의 보궐선거 참패, 정치동향, 2-30대 이슈에 대한 기고 연장선에서 갑자기 이런 어조로 포스팅하시는 게 엇나가 보여서 지적하는 것뿐입니다. 저야말로 되묻고 싶은 게 이 글을 통해 무엇을 말씀하시고 싶은 건가요?^^

      뭘 주장하고 싶냐고요? 이것 봐라, 코헨이 얘기하기로 특정 세대에 대한 별칭은 적합하지 않다더라… 라고 해서 현재 2-30대의 분류가 무의미해지는 것은 아닙니다. MZ세대라는 건 M세대, Z세대 합쳐서 부르는 시사용어에 가깝고, 따로 부름직하다 생각합니다. 스티그마니 스테레오타입이니 해서 뭉뚱그려 못부를 것도 아니잖아요. 묶어서 편견을 가지고 선입견을 가지는 게 문제지, 못 묶을 것은 없습니다. 분명 기존의 “2-30대, 요즘 젊은이”와 다른 경향, 기조라는 게 있으니까요. 그러면 역으로 2-30대 대졸자들이 왜 보수적인 성향을 띄냐를 individual level로만 분석 가능하신지 궁금합니다.

      이 글 역시 제가 예전에 동일한 닉네임으로 해서 남긴 댓글에 이어서 말씀 드리는 겁니다. 다른 나라 고학력은 진보 성향인데 한국은 왜 보수 성향일까? 라는 글에 단 댓글 참조 바랍니다.

    • 삐루 2021.07.12 23:28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그리고 첫댓글 마지막 단락은 MZ세대의 특징을 적어논 겁니다. 이게 헷갈리게 했을 수도 있겠네요.

      + 윗분도 비슷한 맥락의 얘기를 하시기는 했는데 여기 블로에 세대 칭호로 검색해 봐도 386부터 해서 엄청 많이 세대 구분을 해놓으셨던데… 다 정정하실 생각이 있으신지도 궁금합니다.

    • Spatz 2021.07.12 23:36  댓글주소  수정/삭제

      20대 당사자로써... 한국같은 경우 5년만 지나도 세상이 변하는데 왜 30대들은 20대를 자기 클러스터에 엮어서 설명할까? 하는 생각만 듭니다. 그 "MZ" 들 반응도 뭔 X소리 똘X소리야에 가깝고요.. 이런 부분에서 보자면 코호트 연구를 가린다고 볼 수 있지 않나요?

      MZ세대 이야기의 문제점은 환경 등이 아예 다른 81년생부터 00년생까지 통으로 묶어서 부른다는 것에 있는 거에요. 그리고 이걸 페북 등지에서 쓰는 분들은 586에 대항하는 정의로운 용사!! 같은 기믹으로 사용하고요. 마케팅에서야 쓸만할 수 있겠지만.. (대표적으로 "공정" 같은 용어들을 가져다 붙인다는 것을 들 수 있겠네요)

    • 바이커 2021.07.12 23:42  댓글주소  수정/삭제

      왜 이렇게 글에서 뭔가 숨은 의도를 찾는지 모르겠군요.

      https://twitter.com/KimSovidence/status/1339385120072097793

      전에 했던 얘기 또 하는 겁니다. 다른 기사가 나왔으니 조금 다른 얘기를 더해서.

      MZ세대 컨셉 때문에 21~40세 소득을 평균해서 퉁치는 기사가 나오는거죠. 그게 인지적으로 편하다는걸 알겠는데, 별 의미가 없다는 것도 좀 알아야죠.

      그리고 위에 쓴 댓글도 좀 보세요. "이렇게 쓰고도 찜찜한건, 분석 단위로 유용한 "코호트"와 마케팅 컨셉인 MZ세대를 구분해서 설명하는게 쉽지 않아서, 마치 모든 세대 연구의 유용성을 부인하는것처럼 들릴까봐 걱정되네요."

    • 삐루 2021.07.13 00:09  댓글주소  수정/삭제

      @Spatz 코호트를 가리는 부분에 대한 내용은 가능한 지적이라고 생각합니다. 누가 소득단위로 MZ랍시고 뭉뚱그린다면 그건 그대로 지적할 부분이라 생각하고요.

      그런데 제가 얘기하는 건 이 글 포스팅 본문의 어조에 대한 것입니다. 코헨의 칼럼을 읽어 보면 세대 별칭과 분류는 그냥 단점이 많으니 하지말자는 얘기고 그 내용을 인용해서 이 글에서는 희한하게 총론적으로 MZ세대만 딱 집어 실체가 모호한 허상이라고 말씀하시니까요.

      1. 정말 아예 세대 분류를 부정해야 되냐는 점
      (시사적으로나 마케팅적으로나 사회과학적으로나)
      - 코헨과 동조하는 학자들이 주창한 것으로 여전히 논쟁거리라 봅니다
      2. 굳이 MZ세대만 언급한 점

      이 점이 뭔가 합리적인 의심이 가게끔 한다는 거고, 그걸 생각나는 대로 적은 겁니다.

    • 스파클링 2021.07.17 01: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더군다나 한국은 교육 상향평준화돼있다 보니 역시나 소득과 학력 수준 구분없이 평이하게 “속물성”, “실용성”같은 것들이 선호되는 경향이 있습니다." 라고 주장을 하셨는데, 근거를 들어주시길 바랍니다. 그 전에 속물성이 무슨 단어인지도 모르겠으니 설명 부탁드립니다.

  5. 따라쟁이 2021.07.12 23: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슷한 맥락에서, 이철승 교수님(씩이나 되는 분)께서, 도대체 최근에 왜 586을 타겟으로 그런 저술을 계속 내시는지 이해가 안갑니다.

  6. 종종 2021.07.12 23: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이랑 댓글을 종합해보자면...
    세대 구분과 유사하게 대략 10년 단위 정도로 구분하는 코호트 연구는 유용하지만, 시사적?으로 쓰이는 자의적인 세대 구분은 엄밀하게 따지면 별 의미가 없다는 말씀이겠군요..

  7. 왜 기분이 2021.07.13 01: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쁘냐면, 586세대 대깨문들은 꿀 빨았는데 2030(남)은 민주당이 페미 정책 펼치고 집값 올려 놔서 희망이 없네 어쩌고 하는 정치 놀음이 인생에 몇 안되는 낙인데 그거 못하게 방해 받는 거 같으니까 기분이 나쁜 거죠.

  8. 익명 2021.07.13 2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sovidence 2021.07.14 09: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불평등이나 복지 인식 관련 APC 기법을 제대로 적용한 연구를 보면 코호트 효과가 나타나기는 하는데, age나 period 효과에 비해서 cohort 효과는 그 크기가 매우 작습니다. 변화의 거의 대부분이 연령과 시대 효과지 세대 효과는 극히 작습니다. 그리고 세대 간 단절이 있다기 보다는 연속적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코호트 효과가 나타났다고 그걸 강조하기는 하더군요.

  9. 잡지식 2021.07.14 14: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개 주인 입장에서야 생선이 썩었던 기생충이 있던 잘팔리는 상품을 포기하는건 힘들죠. 언론이던 학계던 결국 돈이 되는 쪽으로 움직이니까요.

    • 무차사 2021.07.14 20:34  댓글주소  수정/삭제

      언론의 제정 구조를 몰라서 그러는데 이렇게 황당하다고 논란이 되어도 잘 팔릴까하는 의문은 드네요

  10. 정말 2021.07.16 08: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본인이 이상한 소리를 하고서 왜 화가 났냐고 "기분"의 문제로 환원시키는 정도의 불성실함이면 더 무슨 얘기가 필요없네요. 바이커님 말대로면 한국인도 무의미한 집단구분이니까 '한국인이라는 정체성도 없'고 여하한 사회과학적 진실도 없이 해악만 있는 지적 사기입니까? 상상된 공동체니까 민족은 얘기 하지 말까요?

    세상(현상)이 통계학에 해석되기 위해 존재하는 게 아니고, 통계학이 세상(현상)을 해석하기 위해 존재하는 것 아닙니까? 정치현상으로서 이미 존재하는 MZ세대를 귀하가 마음에 안든다고 존재부정을 하고 계시는데...특정 집단이 정체화를 하고 또 호명이 될때는 통계학적으로 굉장한 엄밀성을 가지는 개념이어서가 아니라는 걸 정말 모르고 이렇게 구시면 딱한 것이고, 뒷짐지고서 삐딱하게 구시는 거면 더더욱 딱한 일입니다. 하여간 이러나 저러나 젊은이들 질리게 하기에는 딱 좋은 스탠스인데...애들 코묻은 표 없이 선거 잘 이기시면 되죠. 뭐가 문제겠어요 ㅎㅎ

    • 바이커 2021.07.16 11:54  댓글주소  수정/삭제

      mz세대가 이상한 개념이라는게 이상한 소리라고 하면서, mz세대 개념과 국민국가를 형성하고 있는 민족구성원을 칭하는 개념을 동일 선상에서 비교하면...

      모든 집단 개념에 구성적 측면이 있다는 것과 모든 집단 개념이 구성으로 형해화되지는 않는다는 것 정도는 구분을 하셔야죠.

      mz세대라는 이상한 세대규정을 정체성의 일부로 삼는다는게 더 신기하네요.

    • Spatz 2021.07.21 19:20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타깝지만, 이미 그 세대 당사자들은 그런 세대론 자체를 ♪♪♬들이 꼰대짓하려고 또 후려칠라 하네 정도로 받아들이더라고요 ㅎㅎ;;; 지금 세대는 각자도생 경향이 가장 강하고, 정치도 그저 팝콘충 마인드로 임하지 신남성연대마냥 특정 계층을 위해 총대매기 자체를 안 하려고 든다는 점 정도는 알아주셨으면 좋겠네요.

  11. 메소 2021.08.14 05: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 '세대' 개념도 "같은 시기에 태어난 집단들이 공통적인 특성을 보이더라"라는 통찰에서 시작된 개념이 아니라 "같은 시기에 태어나 같은 경험을 했는데 왜 다른 인간이 됐지?"라는 물음에서 비롯된 것을 생각하면... MZ세대니 X세대니 공통성만 강조하는 세대 개념은 왜 '세대'라는 용어를 사용하는지 모를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