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친노 세력'은 앞으로 어떻게 될 것 같나.

"지난 경기도 교육감 선거에서 개혁진영이 연대해 한나라당이 지지하는 후보를 이겼다. 또 울산에서 진보진영 후보 단일화를 이뤄 승리를 거뒀다. 이는 진보진영에게 작은 차이를 극복하고 큰 틀에서 하나가 되라는 국민이 내린 명령이라고 본다. 친노, 민주당, 진보진영 그리고 시민사회는 서로 머리를 맞대고 연대해야 한다. 그것이 몸을 던진 노 전 대통령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 본다."


 - 진보개혁 역할을 '친노 세력'이 할 수 있다고 보나.

"노 전 대통령은 돌아가셨지만, 그의 가치관은 남은 것 아닌가. 친노 그룹끼리 모여서 가치를 이어가는 게 아니라, 그걸 뛰어 넘어 하나의 진영을 잘 키워야 한다. 민주 개혁진영이 큰 틀에서 힙을 합쳐야 한다. 국민과 함께 이명박 정부를 비판하고 반듯한 나라를 만들어 가야 한다. 그것이 노 전 대통령의 유지라고 본다."


오마이뉴스에 올라온 김두관 전장관의 인터뷰다.


제정신 박힌 사람이라면 누구나 이렇게 생각할거다. 그게 친노세력도 살고, 민주당도 살고, 호남도 살고, 진보세력도 사는 길이다. 지난 1년반의 짧은 기간 동안 일어난 그 많은 일들을 통해서 뼈 속 깊이 새겨야 할 교훈이다.


그럼 정치일정 상 왜 지금 꼭 연대를 시작해야 하는가? 그것은 지자체 선거 때문이다. 아직도 사람들이 지자체 선거의 중요성을 깨닫지 못하고, 대선 한 방에 뭔가를 하려고 하는데, 지자체를 통하지 않고는 대선도 없다.


2000년부터 국회의원 당선자의 상당수가 지자체를 거쳐서 온 사람들이다. 중앙 정치권 인재 공급의 풀이 운동권 출신에서 이제 지자체 출신으로 바뀐 것이다. 지방 단위에서 정당별로 좋은 정책을 실현해본 경험은 국가를 운영하는데 많은 도움이 되고, 그 성공 경험은 정책을 국민에게 설득하는데도 좋다.


노무현 효과 이명박 효과 때문에 당선자를 잘 베팅하는게 국회의원 당선에 중요한 것처럼 생각되기도 하겠지만, 이들은 탄돌이 이명박의 졸개들이라고 비하되었다는 점도 상기하라.


당장 한나라당의 대선후보군을 보라. 서울시장, 경기도지사는 당연히 회자되지 않는가. 지난 대선도 생각해보라. 노통 때문이기도 했지만, 김혁규 도지사도 물망에 올랐다. 수도권 지자체장은 거의 당연직 대권 후보로 거론되고, 이런 예비 후보군은 당에 활력을 불어넣는 원동력이 된다.


지자체 선거는 그 자체로 중요한 것은 물론이고, 3년 뒤 대선 뿐만 아니라, 그 다음 대선을 대비하는 징검다리다.

Posted by 바이커 sovidenc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기린아 2009.05.31 23: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오마이의 기사 제목이 더 눈에 걸리는군요. 민주당 자유로울수 없다라... 그게 내용의 핵심도 아닌데 그걸 제목으로 뽑은 이유를 모르겠습니다.-_-;;;

  2. 바이커 2009.05.31 23: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마이 데스크에 있는 누군가 못된 장난친건데, 대세에 별 영향 없을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