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난한 동네에 사는 가난한 사람의 정치 참여가, 부유한 동네에 사는 가난한 사람의 정치 참여보다 훨씬 낮다.

미국에서 지난 1/4세기 동안 전체 불평등의 심화와 더불어 소득에 따른 거주 지역 간 분리가 심화되었다. 2000년대의 못사는 동네는 1970년대의 못사는 동네보다 상대적으로 더 못산다. 가난한 사람들은 가난한 사람끼리, 부유한 사람은 부유한 사람끼리 모여사는 경향이 심화되었다.

가난한 동네는 동네 리소스의 부족으로 거주민의 시민 사회, 정치 참여도는 낮아지고, 그에 따라 정치인들은 투표안하는 이들 가난한 사람을 위한 정책으로 부터 더 멀어지는 악순환이 벌어진다.

참여도 아무나 하는게 아니다. 개인적 차원에서 뿐만 아니라, 지역사회 차원에서 참여할 수 있는 리소스가 있는 지역에 사는 사람이 참여한다. 오바마가 했다는 지역 운동이라는게, 가난한 동네에 사는 가난한 사람들의 정치참여를 높이는 운동 비슷한 거다.

아래 그래프는 1970년대에는 가난한 동네나 부유한 동네나 투표율에 차이가 없었는데, 1990년대 이후로는 가난한 동네에 사는 가난한 사람들의 투표율이 비슷한 수준의 부유한 동네에 사는 사람들의 투표율보다 유의하게 낮음을 보여준다.



그래프는 Soss & Jacobs. 2009. "The Place of Inequality: Non-participation in the American Polity." Political Science Quarterly 124(1):95-125.에서 캡쳐한 것.
Posted by 바이커 sovidenc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돌또기 2009.05.31 22: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 그래프는 어떻게 읽어야 되나요? x축의 low, medium, high하고 세 라인의 점들은 어떻게 다른 건가요? 헛갈리네요.

  2. 바이커 2009.05.31 22: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x축의 low/medium/high는 county 단위의 aggregate level data고요, 세 라인은 가구별 소득수준에서의 low/medium/high입니다. 따라서 x축 low 선상의 동그라미 마크선은 평균 소득이 낮은 county에 거주하지만 가구 소득 수준은 높은 사람의 투표확률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