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 신문에서 노대통령 서거에 대해서 여론조사를 했다. 대략적인 내용이야 신문 기사를 보면 알 수 있다.

이 여론조사의 세부결과를 보면 두 가지 주목해야할 내용이 있다.

하나는 호남의 반응이다. 노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가 공정했냐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 중 61%가 그렇지 않다고 답했는데, 호남은 81%다.  이명박 대통령이 사과해야 하냐는 질문에 전체 국민의 56%가 그렇다고 했는데, 호남은 83%다. 노대통령 서거에 관련된 모든 질문에서 20대보다도, 화이트칼라보다, 386(40대)보다, 호남이 더 분노하고 애통해 하고 있다. 그런데 친노세력보고 호남과 척을 지라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호남과 "결탁"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하는 서프라이즈의 일부 글들은 머리가 없거나, 고급알바거나 둘 중 하나다. 생각해보라. 여권의 고급 알바에게 가장 큰 책무가 지금 무엇일지. 민주당과 친노세력, 호남과 진보세력을 분리시키는게 급선무다.

어차피 상층에서는 연대가 일어날 수 밖에 없다. 김두관의 인터뷰, 조기숙의 고쳐쓴 반성문, 한명숙의 태도, 최장집의 글 등에서 보듯, 모든 분들이 야권, 진보세력 통합을 무엇보다 절실한 과제로 꼽는다. 이 흐름을 방해할 수단은 흥분한 지지자들의 염장을 지르는 수 밖에 없다. 아마, 분열을 조장하는 서프의 글 중에 새로 본 아이디가 꽤 있을거다. 상층연대의 시작은 49재가 끝나고 어떻게 노대통령의 유지를 이을지 논의하면서, DJ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릴 즈음에 될 것이다. 그 때까지 상층은 몰라도 인터넷 열성분자들의 분위기를 바꿔놓는게 알바의 지상목표다.

한겨레 여론조사에서 주목해야할 또 하나의 지점은 서울지역의 반응이다. 서울이 대구/경북에 이어 두 번째로 보수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노대통령의 고향인 부울경남보다 서울이 더 보수적이다.

검찰수사의 공정성 면에서 공정하다는 의견에 동의한 전체 국민은 24%다. 60세 이상은 33%, 경북은 34%다. 그런데 서울이 31%다. 참고로 호남은 11%, 충청은 15%에 불과하다. 이대통령의 사과가 필요하다는 의견에도 전체 국민의 38%가 동의하지 않았는데, 서울은 44%가 동의하지 않았다. 대구경북이 50%, 부울경남이 41%다. 전혀 동의하지 않는다는 강한 의견은 서울이 20%로 대구경북(11%)보다 상당히 높다.

단지 노대통령, 명박정부에 대한 태도 뿐만이 아니다. 대기업의 방송 소유, 삼성의 경영권 불법승계, 개성공단 등의 이슈에 대해서도 서울 주민이 대구경북 다음으로 보수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한나라당과 민주당의 지지율 차이도 서울에서는 1%포인트 밖에 나지 않는다. 전국적으로는 거의 8%포인트 이상 차이가 나는 것과 대조적이다.

반면 경기지역의 반응은 서울과는 확실히 달랐다.

1천명 정도를 조사하는 여론조사에서 지역별  세부분석은 다소 무리가 있다. 서울의 보수화라는 결과가 이 번 조사의 특이사항인지, 일반화될 수 있는 내용인지, 다 알고 있는데 나만 몰랐던 내용인지는 아직 확실히 모르겠다. 하지만 왠지 그 동안의 반응과 경제기반의 변화를 봤을 때, 충분히 가능한 일이다.

서울 내 권역별 자료가 없어서 자세히 얘기할 수는 없지만, 지금까지와는 다른 전략이 필요할 것 같다. 서울의 이러한 변화를 보니 다가오는 지방선거의 중요성이 더 커보인다. 


Posted by 바이커 sovidenc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그드루 자하드 2009.06.01 11: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만, 그러고 보니 지난 4.29 재보선에서 민주당이 패배한 유일한 지역이 서울이었군요.....;

  2. 해일링 2009.06.01 20: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대중의 눈물이나 호남의 눈물에 대한 서프류의 관점은 혐오와 경멸을 담은 냉소더군요.
    한나라당이나 민주당이나 똑같이 죽일놈들이라고 욕하고 민주당에대한 지지율 폭등을 일시적인 거품으로 평가절하 하고 있구요.
    천금같은 기회가 왔는데 발로 차내버리는 바보들입니다.

    개인적으로는 배제하는게 나을거라는 생각이지만
    노무현의 죽음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게 하는군요.
    기회가 오기는 왔는데 잡기가 쉽지않은 기회인듯..

  3. 오돌또기 2009.06.01 21: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치적 태도라는 게 근본적으로 감성적인 것이라 봤을 때 이번 영결식에서 디제이가 터뜨린 울음을 보고 냉소하는 심정이 든 사람들은 뼈속부터 반디제이, 반민주당 성향으로 봐야 합니다.

    선호 순위: 친노 > 한나라 > 민주

    친노세력과 화해를 하되, 저런 선호체계를 가진 친노 혹은 유시민 지지자들은 민주당에 꼬이지 않도록 적절하게 걸러내 주는 지혜가 필요하다 하겠습니다.

  4. 거스 2009.06.01 21: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의 보수화와 관련하여 최근 부동산 동향에서 서울과 지방의 격차가 더욱 심화되는 것도 향후 살펴보아야 할 요소가 될 수 있겠네요.
    글 잘 읽었습니다.

    • 바이커 2009.06.01 2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부동산 덕분에 서울 지역 주택소유자 전체가 출신지역, 직업에 관계없이 보수화를 길을 걷는건 아닌지 좀 염려가 됩니다.

  5. 갈매기 2009.06.01 21: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창노빠'라는게 실존하나 봅니다;;
    이건뭐 노즈볼라도 아니고 이뭥미''

    • 오돌또기 2009.06.01 22:00  댓글주소  수정/삭제

      진보신당 조승수를 지지하지만 대선에서는 한나라당에 표를 주는 울산 할머니가 레디앙에 소개되더군요. 현실에서는 별의 별일이 다 일어납니다...

  6. mahlerian 2009.06.01 22: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이커님. 이 글은 스켑렙에도 좀 올려주십시오. 잘 읽었습니다. 많은 분들이 읽어보야할 글이라고 생각합니다.

  7. 피노키오 2009.06.02 02: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서프에서 DJ의 눈물을 그딴식으로 혐오하고 경멸한다는 말씀입니까? 그 작자들 미친거 아니에요?

  8. ㅇㅇㅇ 2009.06.02 08: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한국에 희망이 없다고 보는 이유입니다.

    가라앉는 배이지요.

    호남을 적으로 한 피의 파티가 한번 일어날것으로 보입니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