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10.09.17 돈"만"으로 살 수 없는 행복은... (3)
  2. 2010.09.16 행복은 돈으로 살 수 ... 있다. (10)
  3. 2010.06.04 인생은 50부터 (8)
  4. 2010.04.24 행복한 국가 (6)
  5. 2009.05.26 여성은 가사를 돌보는게 더 행복? (3)
http://pps.sagepub.com/content/3/4/264.abstract

많은 국가에서 행복도가 올라간 이유는 <선택의 자유>가 늘었기 때문.

한국 사람들이 과거보다 행복해진 이유는 단순히 경제가 발전했기 때문"만"이 아니라 5.18 항쟁, 6.10 항쟁을 거치며 정치적 자유를 쟁취했기 때문. 경제발전과 더불어 정치민주화, 다양성의 존중이 사람들이 느끼는 <선택의 자유>에 크게 영향을 끼침.

국가 차원에서, 경제가 일정 수준이상 발전했는데, 정치적, 표현의 자유가 억압된다고 느끼면 사람들은 별로 행복하지 않음. 명박정부, 알간?

http://fs.textcube.com/blog/0/5303/attach/cfile7.uf@203C17374D054CB01DA82C.png

ps. 이 포스팅으로 아래 김기동, 노정태 님의 리플에 대한 답변에 가름하고자 합니다. 설사 공화당, 교회가 행복과 <현시점에서> 정의 상관이 있다 할지라도, 자유를 억업하고 다양성을 짓누르면 사람들이 <통시적으로> 더 불행하다고 느끼므로, 이 발견에 그리 불행하게 느끼실 필요는...
Posted by 바이커 sovidence
TAG 자유, 행복
http://pewresearch.org/assets/social/2-interior.gif
(그래프가 안보이면 요기로)

돈이 없어도 행복할 수 있다. 하지만 그 확률은 돈많은 사람보다 훨씬 낮다. 그러니 돈이 없어야 행복하다는 식의 뻥은 이제 그만.


기타,

결혼한 사람이 안한 사람보다 행복.
공화당원이 민주당원보다 행복.
교회 다니는 사람이 안다니는 사람보다 행복.

소스는 퓨리서치.
Posted by 바이커 sovidence
TAG 결혼, , 행복
적어도 심리적 만족감을 느끼는 것은 그렇다.

X축은 나이 Y축은 심리적 만족감. 갤럽이 미국에서 실시한 34만명을 대상으로 한 전화 조사 결과. 왜 그런지 원인은 잘 모르겠다고 함.

뉴욕타임즈 소개기사. 그래프를 발췌한 PNAS 논문은 요기.

이제 불행 끝 행복 시작이 몇 년 안남았다...ㅠㅠ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에서는 고연령층의 자살율이 매우 높다는 걸 생각하면...
Posted by 바이커 sovidence

행복한 국가

복지국가 2010.04.24 13:29
경제발전이 행복한 국가를 만들지는 못한다라는 컨셉은 일부 의식있는 척하는 분들이 많이 공유하는 인식이다. 이 인식은 물론 틀렸다.

140여개국 140,000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주관적 행복도는 1인당 국민소득에 의해서 상당히 좌우된다. 지지리 가난한 나라의 국민 평균 행복도는 낮다.

http://www.voxeu.org/index.php?q=node/4924

하지만 그것만이 다는 아니다. 자신의 운명을 선택할 수 있는 자유, 다른 사람들과 같이 의지하면서 살아간다는 공동체 의식도 행복을 결정하는 중요 요인이다. <소득>과 <공동체 의식>의 중요도는 엇비슷하다. 국가 간 비교에서도 국가 내 비교에서도 결론은 마찬가지.

행복한 국가는 소득이 높으면서, 불평등 수준이 낮고, 공동체 의식(사회적 소속감)이 강한 국가다. 우리사회는 소득 상승은 어느 정도 되었는데, 후자가 급격히 무너졌다.

아래 표는 가장 행복한 4개 국가와 가장 불행한 4개 국가, 그 중간 국가의 자유, 소득, 공동체, 부패 등에 대한 10점 환산 평균값이다.



ps. 명박정부에서 자주 사용하는 "오해다" 드립은 신뢰의 위기를 단적으로 드러내는 것으로 국민 행복감을 낮추는데 상당히 공헌하는 요소다.

pps. 한국의 공동체 단위는 가족, 지역이었다. 이게 무너졌는데, 그 대안은 떠오르지 않은 상태. "무상급식"은 공동체의 대안을 만드는 출발점이 될 수 있다.
Posted by 바이커 sovidence
지난 25년간 미국에서 여성의 객관적 지위는 지속적으로 향상되었지만, 그들의 주관적 행복도는 더 떨어져, 과거에는 주관적 측면에서 여성이 남성보다 더 행복하게 느겼지만, 이제는 여성이 남성보다 불행하게 느낀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되었다.

Stevenson and Wolfers: http://papers.nber.org/papers/w14969

보수적인 논객들은 이 결과를 "전통적인" 여성 역할이 여성을 더 행복하게 만든다고 주장하기도 한다. 이문열의 <선택>이 전파하는 이데올로기와 어쩜 그리도 똑같은지.

잘 알려진 사실 중 하나는 부유한 국가의 시민들의 평균 행복도가 가난한 국가의 시민들의 평균 행복도 보다 반드시 높지는 않지만, 국가 내에서 부유한 시민들의 행복도는 가난한 사람들보다 높다는 것이다. 얼만 전에 우리나라에서도 이와 비슷한 결과가 발표되었다.

행복은 절대적 기준에 의한 평가가 아니라 비교를 통해 나오는 상대 평가다. 심지어 아우슈비츠에 있던 사람들의 행복도도 그렇게 나쁘지 않았다. 북한 사람들에게 물어봐라. 그들이 행복한지 아닌지. 폐쇄사회일수록 행복도는 오히려 높아진다. 불행은 relative deprivation을 통해 느끼고, 그러기 위해서는 광범위한 비교집단이 필요하다.

여성의 사회적 진출이 늘면, 그들의 비교집단이 늘어나고 그에 비해 그들의 객관적 지위의 향상도가 따라가지 못한다면, 더 불행하다고 느끼는게 당연하다.

경제발전과 더불어 주관적 행복도가 늘지 않는다는 패러독스를 근거로 경제 발전 무용론을 펼치는 사람들이나, 여성의 객관적 지위 향상이 그들의 주관적 행복도 상승으로 이어지지 않았기에 여성 운동 무용론을 펼치는 사람이나 도찐개찐이다.
Posted by 바이커 sovidence
TAG 여성, 행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