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일보 기사 1: 로또 된 남자와 결혼할래요

중앙일보 기사 2: 중간층 자녀 성적 하락, 2000-2015


국제학업평가도조사(PISA)의 2000, 2006, 2015년 자료를 비교했더니, 하위계층에서 장래에 희망하는 직업의 위계지수가 크게 낮아졌더라는 것. 


미래에 뭐가 되고 싶은지, 청소년층의 꿈도 계층화되고 있다는 것. 


이렇게 꿈이 없으니 당연히 공부도 안함. 두 번째 기사는 PISA에서 측정한 학업성취도에서 하위계층의 성적 하락이 두드러지더라는 것. 두 기사 모두 변수용 교수의 연구에 바탕. (교육 전공이지만 교육사회학을 연구하며 사회학회와 불평등학회에 꾸준히 오시니 이런 좋은 연구를 하는 것^^)





한편으로는 흥미있고, 한편으로는 충격적인 보도인데, 그 함의가 뭔지에 대해서는 아직 정확히 잘 모르겠음. 


가장 긍정적 가능성은 한국 사회의 능력주의가 너무 잘 작동해서 계층 sorting이 매우 잘 되어서 나타난 결과라는 것. 이건 청소년층의 문제가 아니라, 부모 세대의 변화가 청소년층에 투사된 것일 뿐. 


좀 더 설명하면 과거에는 부모 세대에서 모두에게 균등한 기회가 제공되지 않아서 계층 sorting이 안되었음. 이 경우 계층 지위가 능력보다는 다른 우연적 구조적 요소에 의해 결정됨. 그래서 사실은 능력이 있지만 운 때가 안맞아서 낮은 계층 지위를 차지하는 부모 세대가 상당함. 이 부모 세대가 자녀 세대에게 용기도 불어넣고 투자도 해서, 이 자녀들이 계층상승의 꿈을 가지게 됨. 그 반대의 경우도 마찬가지. 능력이 떨어지지만 상위 계층을 차지한 부모 세대는 자녀 세대에게 계층 상승의 꿈을 키워주지 못함. 


그래서 과거에는 부모 계층에 따른 자녀 세대의 장래 희망이 덜 계층화되었던 것. 즉, 위 기사에서 보도한 꿈의 계층화는 사실은 자녀 세대와는 아무런 상관이 없고, 부모 세대의 변화가 자녀 세대에 드러난 것. 통계적으로 계층 노이즈의 감소로 attenuation bias가 줄어든 결과일 뿐이라는 것. 





가장 암울한 가능성은 한국 사회에서 문화적 이질성의 확대. 


미국 사회의 구조적 변화가 어떻게 태도의 변화에 영향을 끼치는지에 대한 위대한 업적을 남긴 윌슨의 <When Work Disappears>에 보면 경제 구조의 변화에 따라 도시 빈민이 어떻게 태도의 변화를 보이는지가 잘 기술되어 있음. 윌슨의 책은 흑인에 대한 얘기였는데, 미국 경제가 양극화됨에 따라 백인 하위 계층의 행동 패턴도 동일하게 변화했음. 


이와 비슷한 태도의 변화가 한국 사회에서도 벌어지고 있을 가능성이 있음. 한국 사회는 계층에 관계없이 교육, 혼인, 출산 등에 대해서 상당히 동질적인 태도를 가지고 있음. 미국은 하위 계층에서 애들에게 공부도 안시키고, 공부도 안해서, 어떻게 하면 공부 좀 시킬까가 고민. 하지만 한국은 그런 고민이 별로 없음. 없는 집도 다 애들 공부시키느라 가랑이 찢어지는 상황. 오바마 전 대통령이 교육에 대해 한국을 여러 번 언급할만 했음. 


아예 결혼을 안했으면 안했지, 계층에 상관없이 혼인에 대한 책임감도 강한 편. 혼외출산 문제도 없음. 하위 계층도 자녀에게 좀 더 많은 것을 해주지 못해서 고민이지, 계층에 따라 자녀를 대하는 태도에 심각한 계층화 현상이 없음. 





그런데 "꿈의 계층화"는 이러한 동질성에 균열이 일어나고 있다는 신호일 수 있음. 이 경우 한국 사회는 지금까지 가지지 않았던 다른 심각한 문제에 직면하게 될 것. 진짜로 그런지는 모르겠음. 하지만 매우 심각하게 주목해야할 현상임에는 분명함. 

Posted by 바이커 sovidenc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aa 2019.03.16 15: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when work disappears 검색해보니까 번역본은 아직 없나보네요. 아쉽

  2. ㅇㅇ 2019.03.16 20: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마디에 너무 큰의미를 부여하는거 아닌가 싶지만

    '로또 맞고 싶어요' 가 아니라
    '로또된 남자와 결혼하고 싶어요' 라는거가 정말 슬프네요

    행운마저도 자기에게는 올가능성이 없다고 생각하는거려나요

    • 바이커 2019.03.16 21:40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처음에 보고 무슨 말인지 이해를 못하고 문장이 잘못되었나 다시 읽었습니다.

    • 2019.03.17 08:10  댓글주소  수정/삭제

      공무원 시험 준비 공화국을 만들어 놓은 지난 세대보다는 훨씬 낫지 않겠습니까? 각자의 작고 현실적인 만족을 찾아 사는 거지요.

  3. ㅇㅇ 2019.03.16 22: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앞으로 양극화는 더 심해질 것이라는 게 참...

  4. 00 2019.03.16 23: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부정적 가능성에 한표요 요즘 하위층들이 학원보내는게 오히려 줄어드는거 같은 주관적인 느낌입니다 어차피 안되는거(꿈의계층화) 그냥 학원비라도 아끼는? 그래서 이제 미국처럼 된다고 생각합니다

    • 바이커 2019.03.17 14:11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럴수도 있지만, 다른 가능성도 있습니다.

      본 글에서는 안적었지만, 최근하위 계층에 소득 압박이 더 심해져서 나타난 일시적 현상일 가능성도 있습니다. 자녀가 있는 하위 계층의 소득이 증가하면 다시 변화할 수도 있다는거죠.

      2018년에 자녀가 있는 임노동 소득 하층 가구의 소득은 늘었다는데, 이들 가구에서 자녀 교육에 더 투자할 여유가 생길 수 있거든요.

  5. 2019.03.17 08: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들 분수에 맞게, 현실적인 삶을 그려나가는 거죠. 강남 살아봐서 아는데, 모든 국민이 강남 살 필요는 없다는 장하성 실장의 말이 이상하게 화제가 되었지만 현실이 그렇습니다. 왜곡된 욕망을 부채질하던 지난 9년 보수정권에 비하면 한층 더 건강한 사회가 되어가고 있다고 믿습니다. 로또 타령이야 중앙에서 선정주의로 뽑은 타이틀이라는 게 너무 뻔하고요.

    • 바이커 2019.03.17 09: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뭔가 거창한 장래희망을 상상하시나봐요. 2006년 결과도 모두 지극히 소박한 것들인데.

  6. 기린아 2019.03.17 19: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건 약간 다른 이야기입니다만... 혼외출산 문제가 없다는 부분은 현상 자체는 동의하는데, 혼외출산은 사회적으로 '비용'이라는 인식이 서구에도 있는건가요? 한국은 혼외출산을 터부시하고 서구, 특히 유럽은 혼외출산이 상대적으로 덜 터부시되는 편인데, 보통 인구증가에 대한 이야기가 나올때 유럽은 혼외출산에 관대하고 지원정책이 잘 되어 있기 때문에 인구가 증가한다, 이런 이야기를 많이 봤거든요. 그런데 교수님께서 혼외출산 '문제'라고 표현하시니, 살짝 궁금해 지기는 합니다.

    • 바이커 sovidence 2019.03.17 2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출산율에는 도움이 될 수 있겠죠.

      제가 유럽은 잘 모르는데, 혼외출산이 큰 문제 없이 받아들여질려면 결혼과 가족에 대한 제도와 인식이 완전히 바뀌어야 합니다. 한국은 아직 그렇게 되기 어렵습니다.

      미국도 혼외출산이 확대가족(예를 들면 조부모에게 가족)의 일원으로 받아들여지는데 별 문제가 없는데, 그래도 혼외출산은 저학력 저소득층 소수인종에서 많이 일어나고, 혼외출산 자녀들에게 제대로된 가정, 교육 환경을 제공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소위 말하는 intact family가 자녀의 학업성취나 기타 사회경제적 결과에 끼치는 효과는 아직도 상당히 긍정적입니다.

  7. 21살 2019.03.27 01: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꿈의 계층화라는 단어에 매우 공감합니다.

  8. 2019.04.14 21: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9. dd 2019.10.06 11: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복학왕의 사회학 이라는 책을 읽고 이 글이 생각나서 다시봤습니다....맘이 심란해집니다
    교수님도 한 번 그 책을 보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