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 뉴스: 황교안 대표 외국인 임금 차별 발언

 

여러 곳에서 말도 안되는 소리를 한다고 비판받고 있음. 도덕적으로도 틀렸고, 한국 법에도 어긋나고. 하지만 이런 식의 외국인 혐오와 인종문제는 한국에서 앞으로 계속 일어날 것. 

 

아래 그래프는 World Value Survey 2010-14 6차 조사의 원자료를 이용해서 외국인 노동자나 이민자가 이웃으로 살면 싫다는 응답의 국가별 비율을 간단히 계산한 것. 전체 서베이 평균이 25%인데 한국은 44%로 상당한 상위권. 

 

한국과 비슷한 수준으로 외국인 노동자 싫어하는 국가들은 리비야, 말레이지아, 카타르, 레바논 등 아랍권이 주. 태국, 인도 등 아시아권 국가도 상위권. 

 

하지만 독일 (22%), 미국 (13%), 호주 (11%), 스웨덴 (4%) 등 모든 선진국이 한국보다 외국인 노동자에 대해서 개방적임. 중국(12%)도 한국보다는 훨씬 나음. 일본(36%)이 우리와 자주 비교하는 국가 중 외국인 노동자 혐오가 심한 국가. 

 

지금은 황교안 대표의 발언이 많은 비판을 받지만, 한국의 여론은 황교안 대표의 발언이 상당한 지지를 받을 수 있는 여지가 잠재되어 있음. 이자스민 전의원에 대해 가해졌던 공격을 떠올리면... 

 

그래서 앞으로 사회학 분야에서 한국에서 수요가 증가할 것이 확실한 분야 중 하나가 다양성(diversity)에 대한 연구. IOM 이민정책연구원에서 활발히 연구하고 있지만, 대학과 시민사회에서도 이 분야의 전문가가 더 많이 필요할 것. 최근에 유학온 한국 분들에게 한국에 돌아갈 생각이면 가족, 여성, 다양성 이 세 분야를 전공으로 고려해 보라고 조언. 

 

학교에서 다양성을 어떻게 받아들여야하는지 교양으로써도 가르칠 필요가 있고, 계속 증가할 것이 거의 확실한 이민노동자를 사회에서 어떻게 수용하고 동화, 같이 변화해나갈지 연구해야. 

 

Posted by 바이커 sovidenc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기린아 2019.06.19 19: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걸 보니까 어디서 들은 내용이 생각납니다. 한국사회가 낮은 출산율로 고민하고 있는데, 이걸 해외 이민을 받는대신 조용히 천천히 축소되어 사그라 드는 쪽으로 결론을 내린다면 어떻게 될 것인가, 라는 것이었는데, 요즘 드는 생각은 실제로 한국이 이렇게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기는 합니다;;;

  2. ㅇㅇ 2019.06.19 21: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딱 극우정당의 포지션이죠 외국의 극우정당도 외국인 혐오로 인기를 얻었죠 하지만 매우 포퓰리즘이라서 막상 집권하면 입장을 바꿈

    그리고 오히려 임금을 내리면 외국인을 더 쓴다는건 좀 더 생각해도 아는사실이고

    독일과 캐나다에서도 나타난 일이죠

    앞으로 출산율이 부족해 이민을 더 받아야 한다는 주장을 잘하는 정당에서 외국인 혐오라니 잘도 우리나라에 이민 올듯 ㅎㅎ

    • 바이커 2019.06.20 17:32  댓글주소  수정/삭제

      https://news.v.daum.net/v/20190621033616232?f=m

      적어도 일회성 말실수는 아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