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기사

 

"서울시는 청사를 행정안전부 권장 여름철 적정 실내온도인 28℃로 유지하면서 간소화된 복장근무를 통해 직원들의 업무 효율을 높이고 조직 환경도 개선할 방침이다."

 

시원차림 맵시 가꿈이? 기사 읽는데 짜증이 팍. 

 

한국같이 발전한 국가에서 여름철에 실내 온도를 28도로 유지하는 이유가 도대체 뭔가? 에어콘을 틀고 공무원들이 정상적인 옷차림으로 업무 효율을 높일 수 있어야지. 기껏한다는 발상이 반바지 입고 더위를 견디라니. 

 

이 발상은 겨울철에 내복 입고 견디라는 MB의 정책과 정확히 같은 것. 행안부는 도대체 무슨 근거로 여름철 공기관 실내 온도를 28도로 유지하라고 하는건가? 

 

여름철 사무직의 업무 효율성을 가장 높이는 실내온도는 21.75도. 24도를 넘어가면 업무 효율성이 줄어듦. 28도에서는 최적 온도 대비 업무 효율이 6%포인트 감소. 

 

근거가 되는 논문은 요기. 이 논문만이 아니라 많은 연구들이 실내 온도를 21-23도 사이로 유지해야 행정사무직의 생산성이 가장 높아진다고 지속적으로 보고하고 있음. 

 

최적 업무 효율성 온도 대비 실내 온도에 따른 업무 효율성 감축 정도의 공식은 링크한 논문에 따르면:

 

P = .1647524*T-.0058274*T^2+.0000623*T^3-.4685328

 

맨날 업무 효율성 타령하고 경제 걱정하면서 정작 여름철 업무 효율성 결정의 가장 큰 요인 중 하나인 실내 온도는 외면하고 있음. 서울시장이 나서서 봐주기 힘든 쇼를 하는 이 행태를 도대체 뭐라고 해야 하는지. 

 

요소투입형 성장에서 생산성 향상을 통한 성장으로 패러다임이 바뀌어야 하는데, 사고방식이 생산성과는 거리가 머니...

Posted by 바이커 sovidenc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기린아 2019.07.28 18: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산성 문제보다는 국민 눈치(...) 를 보고 있다고 봐야죠.
    한국의 '서민'에게는 여전히 에어컨은 사치라는 생각이 주를 이루고 있다보니, 공무원에게도 그것을 강요하게 되는 부분이 있는 것 같습니다.

    사실 21도는 기대하지 않고(춥다는 사람도 있습니다) 여름에는 복장등을 고려해서 26도로만 해놔도 좋은데, 안하더라구요;;;

    • 바이커 2019.07.29 19:31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치인이 국민 눈치 보는 것도 좋은데, 저런 쇼를 앞장서서 하는건 좀...

  2. 지나가다 2019.07.28 18: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터에서 여성을 배제하려는 전형적인 여혐이네요. 누가 한남 아니랄까봐.
    남성들은 실내온도가 낮을 수록 생산성이 높습니다. 반면 여성들은 실내온도가 높을 수록 생산성이 높아요.

    https://journals.plos.org/plosone/article?id=10.1371/journal.pone.0216362

    여성들이 자신들이 편하게 느끼는 온도에서 일하면서 남자들을 앞서나가는게 그렇게 아니꼽습니까? 좀 바뀌세요, 시대에 뒤쳐져 탈락하기 싫으면.

    • ....... 2019.07.28 2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래도 설마 여성들이 편하게 느끼는 온도가 32.57도 일까요? 보통은 남성이 편하게 느끼는 온도는 21도, 여성이 편하게 느끼는 온도가 25도라고 알고 있는데요.

      https://www.nature.com/articles/nclimate2741.epdf

    • 한남 2019.07.29 02:05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이 블로그 주인장이 "한남"이라 여혐하느라고 여성을 배제하고자 이 글을 썼다고 믿으시나요?
      정말로 여성들이 남자들을 앞서나가는 걸 아니꼬워한다고 생각하시나요?

    • 지나가다 2019.07.30 16:48  댓글주소  수정/삭제

      원 댓글에 궁금한 게 인용한 논문은 인지적 성과에 관한 것이지 사무직 생산성과는 엄밀히는 별개 아닌가요? 저자들도 생산성에 대해서는 suggest 정도의 조심스러운 표현을 쓰고 있을 뿐더러, 현재의 표준보다 높은 온도를 해보는 것도 괜찮다는 거지 28도가 좋은 온도라는 얘기는 어디에도 없는데요. 요새 같은 경쟁시대에 그 정도 문해력으로 갖다 비비면서 남 꾸짖기나 좋아하면 정작 탈락하는 건 본인입니다. 더군다나 인용하신 저널은 논문 퀄리티 편차가 심해서 인용할 때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점도 잊지 마세요.

    • ....... 2019.07.30 19:16  댓글주소  수정/삭제

      PLOS One 논문 퀄리티 편차 심한 거 누가 지적 안해주나 했는데, 한 분이 해주시네요.

  3. ee 2019.07.30 09: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0일에 발표된 정부의 ILO 비준안에 대한 포스팅은 안 하시나요?

  4. ㅇㅇ 2019.08.02 03: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8도는 조금 오바인 감이 있고 쇼이지만 반바지를 비롯한 편한 복장을 입음으로 해서 필요한 최적 온도가 높아지는 게 나쁜 건 아니지 않나요? 사무행정직이 정상적인 복장이라는 기준을 꼭 유지해야 하는 것인지 싶습니다.

    • 바이커 2019.08.05 06: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복식은 중요합니다. 실내온도는 대민상대 정상복식을 한 공무원이 제대로 일할 수 있는 환경에 맞춰야죠.

  5. 2019.09.23 05: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문단에 깊이 공감하지만 현실은😂
    한국 경제는 이미 온도 뿐 아니라 실내공기질, 식단 등 개인이 최대한의 능력을 뿜뿜할수 있는 환경을 갖출 수 있을 만한 정도는 되지 않나요? 그런데 아직도 No pain no gain의 정신이 권한을 가진 사람들의 주류를 이루며 이런 귀한 연구들을 근거로 좀 바꿔보자고 하면 개인의 헛소리에 불과하니 안타까울 수밖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