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 et al. (2020) COVID-19 & the Decline in Asian American Employment

학교에서 배포한 논문 요약

 

간만에 아시아계 미국인 연구. 

 

보통 아시아계 미국인들은 경제위기나 자연재해가 닥쳐도 다른 소수 인종에 비해 큰 영향을 받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번 코로나 바이러스는 우한바이러스 차이나바이러스로 칭해지는 등 아시안에 대한 적대감이 커져서 그 효과로 다를 것으로 생각되었다.

 

그래서 Census Bureau에서 오픈하고 Minnesota Pop Center에서 하모나이즈해서 제공한 월간 인구 조사 자료(CPS-MORG)로 고용상태의 변화를 체크.

 

아래는 1월 대비 각 인종별 인구대비 고용율의 변화(Emp-to-Pop ratio). 인종에 관계없이 모두 고용율이 감소했는데, 아시아계 남자는 다른 인종보다 상대적으로 많이 떨어진 편이고, 여성은 초기에는 백인과 유사. 그 이후로는 타 인종보다 양호. 

 

이 번 팬데믹은 주로 저학력층에서 일자리를 잃은 비율이 높다. 때문에, 인종의 영향이 없다면 학력 수준이 타 인종보다 높은 아시아계는 고용율이 타 인종보다 높아야 정상이다. 왜 이러한 기대와 달리 고학력자 비율이 가장 높은 아시아계의 실업률이 다른 인종과 다를 바 없이 높아졌는지가 의문. 

그래서 학력 수준별로 나눠서 다시 분석해 봤다. 아래 그래프가 그 결과. Y축은 백인 대비 실업 증가 정도의 차이임. Y축의 값이 클수록 백인 대비 소수 인종에서 락다운 이전에 일자리가 있던 사람 중 일자리를 잃었을 확률이 높다는 것. (좀 더 통계적으로 설명하면 multinomial logit으로 학력, 연령, 혼인, 거주지역 등을 통제한 후 락다운 이전 고용대비 락다운 직후 실업의 백인 대비 상대적 확률임, 즉 실업 증가의 relative marginal effects) 

 

단순 실업률이 아니라 락다운 이전(즉 미국에서 4월)에는 일자리가 있었지만, 팬데믹으로 인한 락다운이 행해진 4월달에 일자리가 없어진 정도를 동일 노동자를 추적해서 계산했다. 

 

그랬더니 저학력 아시아계는 동일 학력 수준 백인 대비해서 락다운으로 일자리가 없어졌을 확률이 9.7%포인트 높음. 어마어마한 격차임. 이에 비해 흑인은 동일 학력 백인보다 1.8%포인트만 높음. 

 

보통 아시아계 여성은 백인보다 노동시장 성과가 좋고, 아시아계 남성보다도 성과가 좋다고 알려졌지만 이 번 팬데믹은 예외. 저학력 아시아계 여성도 아시아계 남성만큼 (아니 조금 더) 일자리가 없어졌음. 

 

저학력 아시아계가 다른 어떤 인종보다 일자리를 더 많이 상실한 것에 반해, 고학력 아시아계의 일자리 상실 정도는 백인과 다르지 않다. 

 

저학력 아시아계가 이 번 펜대믹 락다운의 최대 피해자. 

 

흥미로운 포인트는 흑인은 저학력층에서가 아니라 고학력층에서 백인대비 실업 증가가 높다는 것. 

 

이 분석에 더해서 락다운이 끝나고 경제활동이 다시 살아났을 때 아시아계의 고용이 더 빨리 돌아왔는지도 분석해 보았다. 결과는 고용 회복 속도에서 인종 간에 거의 차이가 없다. 

 

한국계가 다른 아시아계와 달리 더 잘되거나 한 것은 전혀 아니고. 

 

이렇게 아시아계의 상황이 안좋은 원인은... 짧은 research note인 이 번 연구가 아니라 후속 연구에서... 

 

 

 

Ps. 이런 연구가 가능한 이유는 미국 통계청에서 월별 서베이인 CPS-MORG 자료를 서베이가 이루어진 그 다음 달에 바로 공개하고, 동일 응답자 추적이 가능한 ID도 공개하기 때문. 한국도 경활조사나 가계동향조사는 월별 추적과 2~3년 연도별 동일 응답자 추적이 가능하지만, 그 ID를 MDIS에서 공개하지 않음. 코로나 대응은 잘하지만 코로나 효과 추적과 경제 대책 개발은 뒤쳐질 수 밖에 없음. 

Posted by 바이커 sovidenc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미역 2020.10.21 17: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트 잘 읽었습니다. 참 시의적절한 연구네요. 한국인으로 이사하기 어려웠었는데, 역시나 해고당할 확률도 높았네요. 아시아인 남성은 고향으로 돌아가는 게 좋겠네요. 인터뷰에서 언급하신 것처럼 아시안의 위생의식이 높아서인지, 아시안타겟 사업체들의 잠재고객인 유학생들이 꽤 집으로 돌아간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석사나부랭이가 사소한 코멘트 드립니다.
    1. 결과는 비슷하겠지만, 후속연구에서 기간을 넓혀서 Event-history 모델로 작년 데이터나 Great recession이랑 비교하면 어떨지요. + 아시안 사업체의 폐업률도 있으면 좋겠지만, 있을 지 모르겠네요.
    2. 정말 사소한 것인데, 맨 마지막에 work hours 보다는 hours worked 나 working hours를 썼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사진이 친근하십니다ㅎㅎ 그럼 후속연구 기대하겠습니다!

    • 바이커 2020.10.21 17:36  댓글주소  수정/삭제

      코멘트 감사합니다. 2019년 동일 months와는 비교해봤는데 그 때는 유의한 인종간 격차가 없습니다. 2008년과 비교는 한 번 해봐야겠습니다.

      사업체는 not-incorporated self employed의 응답으로 볼 수는 있는데, 4월 CPS 응답에서 NILF와 have-a-job-but-not-working 응답 간에 혼돈이 있다는 Census Bureau의 보고가 있어서 폐업인지 일시 클로징인지 구분하기가 어려운 난점이 있습니다. 현재 하고 있는 추가 연구에서 self-emp를 보기는 해야할 것 같습니다.

  2. 2020.10.29 17: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흥미로운 연구 감사합니다. 그런데 남녀 차이는 왜 나는 걸까요? "저학력 아시아계 여성도 아시아계 남성만큼 (아니 조금 더) 일자리가 없어졌"는데 전체 아시아계 여성은 "타인종보다 양호하"다는 것은, 피고용인 아시아계 여성이 고학력에 치중되어 있기 때문인가요? (저학력 아시아계 여성은 원래부터 취업율이 낮았던 건지요?)

    • 바이커 2020.10.29 18:40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시안 여성의 노동시장 진입 선택편향이 큽니다. 고학력 편향도 크고요. 1-3월에 백인남성은 84%, 아시안남성은 87%가 일했습니다. 아시안이 높죠. 그런데 여성은 백인 74%, 아시안은 66%입니다.

  3. 하제 2020.11.23 07: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태호가. 데뷔한 건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