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기사: "한국 25∼34세 대학 이수율 70% 'OECD 2위'..석박사는 3%뿐"

국회 보고서 원본: 청년층의 교육 이수 현황과 시사점

국회 보고서 작성에 사용한 OECD 원자료

 

 

한국의 대학 이수율이 높다는 기사가 나오니까, 사람들이 많이 얘기하는게 교육 받아도 소용없다는 것. 

 

아래 그래프는 2009년과 2019년 사이의 25-34세의 교육 이수율 변화다. 국회 보고서에 나온 그래프다. 보다시피 고등교육 이수율이 9.2%포인트 증가하고, 고교 이하는 9.2%포인트 감소. 안그래도 높은데, 지난 10년간 한국의 고등교육 이수율이 다른 나라보다 더 높아졌다. 

 

그럼 이렇게 고등교육 이수자의 비율이 높아진 결과, 고등교육 이수자가 고졸자보다 일자리를 구하기 더 어렵게 바뀌었을까? 아래 그래프는 2019년 학력별 25-34세의 고용률이다. 보다시피 대졸자의 고용률이 고졸자보다 높다.

 

OECD 평균은 고졸 고용률 78%, 대졸 85%로 고용의 측면에서 대졸 프리미엄이 7%포인트인데, 한국은 10%포인트다. 25-34세 청년층에서 OECD 평균보다 한국의 대졸 프리미엄이 더 높다. 

 

그럼 여기서 당장 OECD 평균보다 낮은 고용률을 문제삼을 것이다. 하지만 OECD 원자료를 보면, 고용률이 OECD 평균보다 낮은 건, 청년층의 특징이 아니라 전연령층에서 관찰된다. 고용률이 가장 높은 45-54세에서도 한국의 대졸자 고용률이 OECD 평균보다 8%포인트 낮다. 25-34의 9%포인트 격차와 거의 다를 바 없다. 전반적으로 고용률을 높이는 정책을 쓰면, 청년층도 같이 헤택을 받는거지, 청년층만 딱 떼어내서 고용률을 높이는 방법이 있는지 모르겠다. 

 

 

 

교육 수준의 증가와 함께 중요하게 살펴볼 것은 2009년과 2019년 사이에 고용률이 어떻게 변화했는가다. 이 기간 동안 대졸자의 OECD 평균 고용률은 84%에서 85%에서 1%포인트 증가했다. 한국은 동 기간 동안 74%에서 76%로 2%포인트 늘었다. 대졸자 비중은 다른 나라보다 더 크게 증가했는데, 대졸 청년층의 고용률은 다른 나라보다 더 빨리 늘었다. 그러니 대학 나와도 소용없다는 헛소리는 이제 그만. 

 

 

 

그런데 여기서 한 가지 캐취가 있다. 

 

고학력 청년 여성의 고용률은 10년간 64%에서 72%로 8%포인트 늘었는데, 고학력 청년 남성의 고용률은 84%에서 81%로 3%포인트 줄었다. 전반적 고용 상황 개선에도 불구하고 고학력 청년 남성의 고용 상황은 악화된 것. 그 이유는 여성의 노동시장 진입으로 인한 경쟁 격화다. 2009년만 해도 고학력 청년층 고용의 남성 프리미엄이 20%포인트에 달했는데, 2019년에는 프리미엄이 9%포인트로 절반 이상 줄었다. 10년 사이의 변화치고는 매우 빠르다.

 

이런 측면에서 청년 남성의 안티페미니즘은 물질적 이해의 반영이기도 하다. 고등교육이 증가하면서 진보적 태도가 늘어나는 다른 나라와 달리, 한국에서 대졸 청년 남성들이 보수화되었는데, 그 배경에는 경제적 처지의 변화도 작용하는 듯. 

 

청년 여성들은 남성의 여전한 프리미엄에 스트레스 받을 것 같고, 청년 남성들은 과거와 비교해 줄어든 고용률과 남성 프리미엄에 스트레스 받을 듯. 레퍼런스 포인트의 격차가 성별 태도의 차이를 낳을 가능성이 있다. 

Posted by 바이커 sovidenc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호호 2021.01.04 18: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자주 올려주시니 좋네요 ㅋㅋ 새해에도 건강하시고 글 자주 올려주세요.

  2. 자그니 2021.01.04 23: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부분이 반전이네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3. 푸른 2021.01.05 02: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회보고서 통계 분석만으로도 배울게 있는데 후반부의 통찰까지. 저번 게시글에서의 아쉬움을 달래는 한편 오늘도 다양하게 배우고 갑니다!

  4. 바이커 2021.01.05 10: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호, 자그니, 푸른/ 감사합니다. 새해 건강하세요.

  5. 무슨 2021.01.05 22: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석박사가 적다는 내용에 대한 의견은 없으신가요? 개인적으로 이 기사를 보고 해외에서 석박하는 사람들에 대한 자료도 반영된 것인지 매우 궁금했는데 관련 내용이 없더라고요..

    • 바이커 2021.01.06 10:09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료가 부족해서 정확한 의미를 파악하기는 어려운데, 몇 가지 생각할 점이 있습니다.

      저는 한국에 석박사 학력자가 부족하다는 지적에 동의합니다. 교육사회학에서 말하는 horizontal stratification에 대한 얘기인데, 나중에 좀 더 명확한 근거가 생기면 별도로 말씀드리겠습니다.

  6. 2021.01.07 12: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7. 애독자 2021.01.15 18: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포스팅 감사히 읽고 있습니다.
    한국의 대졸 프리미엄이 높은 게 한국 대학교육의 효용을 증명한다기 보다는, 혹시 고졸 프리미엄이 상대적으로 너무 낮은게 문제가 아닐까요? 지나친 대졸-고졸 학력차별이 대학 진학 압력으로 작용하는 게 아닐까 해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