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 기사: 사라진 일자리 2개중 1개 ‘2030 일자리’

 

며칠 전 기사인데, 1월 고용 격감의 충격을 가장 크게 받은 계층이 청년이라는 것. 

 

코로나로 일자리가 줄 때 청년층이 가장 큰 타격을 입는 건 한국만의 현상이 아니다. 아래 표는 미국에서 2019년과 2020년에 3월과 4월 연속해서 일자리를 가졌던 남성의 비율이다. 4월은 미국에서 코로나 확산으로 광범위한 락다운이 벌어진 달이다. 2019년과 2020년을 비교함으로써 코로나의 충격을 추정할 수 있다.

 

분석에 사용한 자료는 미국 현재인구조사(CPS). CPS는 기본적으로 월별 cross-sectional 조사지만 미국 센서스국에서 동일한 개인 추적 ID를 제공하기 때문에 매치해서 계산할 수 있다. 아래 수치는 각 연령대 인구 대비 3-4월 2개월 연속 고용률(employment-population ratio)이라 할 수 있다. 

 

T1. 미국 남성 3-4월 연속 고용률 변화

  2019년 2020년 격차
18-29 79.2%  59.7%  -19.6%p
30-49 84.4%  71.0% -13.4%p
50-54 79.9%  68.6% -11.3%p
55-59 72.0%  62.1% -9.9%p
60-64 57.6%  48.1% -9.5%p

 

보다시피 전연령대에서 가장 큰 타격을 입은 집단은 18-29세 청년층이다. 전체 인구 중 3-4월 연속 고용률이 그 전년도 대비 무려 19.6%포인트가 줄었다. 고용 축소율이 30-49세 대비 자그만치 46% 높다. 여성도 마찬가지다. 전연령대에서 청년층의 고용 축소율이 가장 높다. 이에 반해 연령층이 높아질수록 절대숫자의 면에서 충격 정도는 작다 (기존 고용자 대비 상대적 충격 계산은 또 다른 얘기).

 

이렇게 되는 가장 큰 이유는 청년들은 30-49세의 연령층보다 아직 학력과 경력이 낮아서 대면 접촉 서비스 산업에 더 집중되고 재택근무를 할 수 있는 직업을 덜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학력, 이전 직업 등을 통제하면 청년층의 불이익은 모두 설명된다.  

 

젊은층은 코로나로 인한 건강 위협이 작은 듯 보이지만, 경제적 측면에서 코로나가 확산되고 경제활동이 위축하면 젊은층이 가장 타격을 입는다. 이 번 코로나 바이러스에서 안전한 사람은 누구도 없다. 건강 면에서 취약하거나 경제적으로 취약하거나, 취약 지점이 다를 뿐. 

 

한국도 지난 겨울의 재확산으로 일자리 감소가 본격화되었는데, 이러한 일자리 축소는 주로 노년층을 대상으로 하는 정부의 취로사업이나 공공근로 확장으로 해결할 수 없다. 전염병 확산이 통제되고 일상이 돌아와야지만 회복된다.

 

그러니 노인 공공일자리에 대한 엉뚱한 공격도 방역과 백신에 대한 불신 조장도 정도껏 하기를. 

Posted by 바이커 sovidenc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lory 2021.02.22 17: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교수님 글 감사합니다.

    방문할때마다 궁금했는데

    메인에 있는 사진 혹시 장소 좀 알 수 있을까요?

  2. Spatz 2021.02.23 02: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기업 공채라던가, 당장 타격이라는 자영업의 아르바이트생들이 죄다 대학생인 판국이니... 근데 이걸 섞어서 갑자기 노인일자리를 후려치는 건 어디에서 배웠는지 모르겠네요.

  3. Gizmo 2021.02.28 15: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교수님, 저는 현재 스물아홉에 정규직 취업 막차를 가까스로 탄 학생입니다. 어떤 계기로 교수님 블로그를 알게되어 예전 글부터 읽고있는데요, 청년 빈곤보다 노인 빈곤이 더 심각하다는 주장을 듣고 숫자로는 납득이 될 수밖에 없는데 마음으로는 이해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교수님 글을 읽으며 함께 돕고 살아가야한다는 기본적인 전제를 다시 한 번 다잡는 계기가 되기도 했지만,
    제가 아는 노인들은 어떻게든 청년 등골을 빼먹으려는 월세업자, 알바를 노예처럼 부리는 자영업자들, 기초적인 실무 능력도 없으면서 윗자리만 차지하고 있는 상사들입니다. 물론 제 삶의 반경과 그 시야가 그만큼 좁기에 정말 빈곤한 노인들을 봐도 알아차리지 못하고 있는 것일 수도 있습니다.
    지금의 노인들, 6,70대 들은 지금의 한국과는 비교도 할 수 없는 일상적 가난 속에서 살아남았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다만 그만큼 국가가 성장하는 만큼 그 성장에 편승할 기회가 무수히 많았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모든 노인들이 똑같은 배경과 길을 걸어온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그들이 청년이었을때는 지금보다 더 많은 계층이동의 기회가 있지 않았을까요?
    청년들이 이렇게 힘들게나 산다고 징징거리는 것이 아닙니다. 사회 구성원에게 돌아갈 자원은 한정되어 있고 비슷한 상황에 놓인 두 사람이라면 그 수많은 세월 속의 기회를 날려버린 사람보다 기회를 덜 받은 사람들이 얻는게 맞지 않나라는 생각이 끊임없이 듭니다.
    졸업 후에도 학자금 대출 이자를 갚지못해 컵라면 두개로 연명하며 알바를 다니는 제 친구들에게, 너무나도 무례하게 구는 노인들을 보면 차라리 세대 학살이라도 일어났으면 좋겠다는 끔찍한 생각에 죄책감을 느끼기도 합니다
    노인들이 얼마나 빈곤하고 위급한 상황인지 그래프로는 알겠지만, 이 사회를 계속 움직이고 더 많은 곳에 쓰일 수 있는 똑같이 가난한 청년들보다 더 많이 지원받아야하는지 도저히 모르겠습니다. 막말로 돈을 아무리 써도 생산력도 낮고 1,20년 뒤면 사라질 사람들한테요. 정말 알고 싶습니다... 제가 이런 생각을 하는 것이 너무 무서우면서도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누군가에게 이런 질문을 하는 것이 사회에 굉장히 위험한 사람으로 낙인 찍힐 것 같아 실례를 무릅쓰고 익명으로 부끄러운 질문을 남겨봅니다.

    • 바이커 2021.02.28 16:26  댓글주소  수정/삭제

      현재의 젊은 세대가 현재의 노인 세대가 젊었을 때 누렸던 것보다 압도적으로 더 많은 기회를 누리고 있습니다.

      지금의 75세가 1975년에 30세였습니다. 1975년에 25-34세 청년의 4년제 대졸 비율은 6%에 불과했습니다. 2015년 기준으로 25-34세의 4년제 졸업자는 48%에 달합니다. 현재 청년 세대의 압도적으로 더 많은 교육 기회를 가졌습니다.

      1975년의 25-34세 청년은 5.7%만 전문-관리직을 가졌는데 현재의 청년은 32.9%가 관리-전문직을 가지고 있습니다. 현재의 청년 세대가 압도적으로 더 높은 괜찮은 직업 취득 기회를 가지고 있습니다.

      1930년대생 남성의 결혼 당시 실업률이 20%에 달합니다. 돈이 있어서 결혼한게 아니고 돈은 어차피 없고 결혼은 사회적 강제였기 때문에 했으니까요.

      가장 밑바닥 인생은 더 이상 떨어질 곳이 없어서, 계층상승 확률이 높습니다 (flooring effect). 최고위층은 더 이상 올라갈 곳이 없어서 계층상승 확률이 낮죠 (ceiling effect). 그래서 밑바닥에서 시작하는게 좋다고 하면 이상하지 않겠어요?

      그리고 현재의 노인층이 현재의 청년층보다 압도적으로 더 가난합니다.

  4. ? 2021.03.28 07: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긴 전세계 모두 청년보다 나이든 자들 취업률이 높다고 하지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