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학 계층론에서 종속변수를 직업으로 할지, 소득으로 할지에 대한 논쟁이 있다. 

 

소득보다 직업에 주목한 이유 중 하나는 소득은 변동이 크지만, 직업은 변동이 작고 평생소득의 대리 변수로 더 잘 작동한다고 믿기 때문이다. 직업이 개인의 "life chance"를 잘 나타낸다는 거다. 물론 그게 다는 아니다. 소득은 서베이에서 물어보기 어렵고, 기억의 부정확성이나 프라이버시 이슈 때문에 생기는 측정 오차도 크고, 실제 자료도 부족하다. 한국 센서스에서도 소득을 묻지 않는다. 예전에 물어볼려고 시도한 적이 있는데 결과가 워낙 엉망이라 포기했다고 하더라. 

 

이론적으로 "life chance"는 계층론에서 베버리안의 핵심 컨셉이다. 평생소득의 대리변수로써의 직업은 사회학 계층론의 거두인 Hauser가 논문에서 주장하였고, Sociology of Education 편집장을 지낸 Rob Warren, 현재 스탠포드 교수인 Torche가 사회학과 경제학 계층론 비교 논문에서도 언급한 것이다. 베버리안 사회학 계층 구분(소위 EGP classes)의 창시자인 Goldthorpe도 그 주장을 명시적으로 하였다.

 

베버리안만 직업을 중시하는게 아니다. 맑시스트인 Wright의 계급구분도 기본이 직업이다. 뒤르켐 계급론이라 할 수 있는 Grusky & Weeden의 마이크로클래스는 베버리안이나 맑시스트보다 직업의 중요성을 더 강조한다. 베버리안처럼 life chance라는 개념을 사용하지는 않지만, 맑시스트는 묵시적으로 생애 내 계급의 연속성을 가정(그러니까 흙수저가 노력하면 재벌이 되는게 아니라고 전제)하고, 뒤르껨주의자도 세부직업이 객관적 경제적 조건 뿐만 아니라 생활양식, 이데올로기도 비슷한 Gemeinscahft(=공동체)와 같은 실제 계급이라고 주장한다. 한국에서도 사회이동 논문의 절대 다수가 직업 이동을 연구한다. 

 

근데 정말 직업이 평생소득과 life chance의 더 나은 대리변수인지는 경험적으로 검증이 안되었다. 최근까지는 말이다. 며칠 전 온라인판이 올라온 European Sociological Review (ESR)에 출간된 논문에서 스웨덴 1940년대 출생자 전원의 평생 소득 세금 자료를 이용해서 검증을 해보니, 직업이나 계급보다 특정 시점의 연간소득이 평생소득의 대리변수로 더 잘 작동하더란다. 다만, 노동경력 초기와 말기에는 소득보다 직업이 평생 소득과 더 연관이 있다고. 광범위하게 공유된 사회학의 전제가 잘못되어 있었다.  

 

이 논문이 왜 중요하냐면, 논문의 출발점이 2018년에 미국 자료를 이용해 출간한 다른 논문에서 제기한 주장이기 때문이다. 사회학적 상식에 반기를 들었던 2018년 논문의 주장을 이론적 셋팅으로 삼고, 전국민의 평생 소득 기록이 있는 스웨덴 행정 자료로 검증해 보니 기본적으로 옳다는거다. 이 논문의 주저자가 바로~~ 

 

저도 안다. 후안무치한 자기 자랑인거. 

 

하지만 이 번 아니면 언제 이런 자랑 해보겠는가. ESR급 논문에서 제 주장을 검증하는걸 목적으로 삼고 그게 옳다고 결과를 제시하는건 이 번이 처음이자 마지막이 아닐까 싶다. 

 

어쨌든 소득을 연구하는 사회학자들이 더 많이 나오기를 기대한다. 소득은 합리적 행위자의 생산성에 기반한 결정이라고 하기에는 훨씬 더 많은 사회적 요인들이 개입한다. 

 

 

Ps. Goldthorpe가 반박 논문 준비 중이라고 하더라. 

Posted by sovidenc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 2022.01.11 11: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축하드립니다. 다시 한번 생산적인 논쟁이 불타오르겠네요.

  2. 킹쿠키 2022.01.11 11: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자랑은 항상 환영이죠

  3. 지나가다 2022.01.11 13: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하드립니다! 이제 모든 아젠다들의 궁극적 검증은 스웨덴/덴마크에서 일어나는것 같네요ㅎㅎ

    참 계급이라는게 묘한 것 같습니다. 분명 사회학 (혹은 사회과학의)의 본령이라 할만큼 중심적 개념이지만 정작 그것이 정확히 무엇에 대응되는지는 사실 아무도 명학하게 말할 수 없는....

    80-90년대 까지만해도 사회학계 내에서 (직업 기반의) 계급분석의 현대적 유용성에 대한 치열한 논쟁이라도 있었던것 같은데 (소위 "death of class" thesis와 그 반대파들) 이제는 사회학자들 조차도 그것에 크게 관심을 갖지 않는것 같습니다. 언급하신 2000년대 초반 Grusky와 Weeden의 아젠다조차 사실 그들만의 논의/논쟁이였다는 느낌을 지울수가 없구요. 응용연구에서 연구자들은 대부분이 이제 실용적인 태도(= 계급을 그때그떄 필요에 따라 소득, 교육. 직업 등으로 조작화 하는)를 취하는 상황에서, 사회학적 계급분석 기획은 그럼 어디 혹은 언제까지 밀고나가야 하는지 그리고 그럼 경제학과의 차별성은 뭔지 등등은 여전히 고민있것 같습니다.

    • 바이커 2022.01.11 17:16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그리고 동의합니다. 계급이 gradational standing과 별만 다르지 않게 쓰이는게 현실이니까요.

      2018년 논문도 처음에 ASR에 보냈다가 리젝 먹었는데 가장 큰 이유 중 하나가 사회학에서 이 주제에 관심있는 사람이 극소수라는 것이었습니다. 일반 사회학이 아닌 계층론 전문 저널에 보내라가 리뷰어들의 충고였죠.

  4. 2022.01.12 10: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사회학은 아니고 주변 필드인데, 북유럽애들 administrative 행정 데이타로 요새 탑저널들 밀고들어오는거 기세가 무섭더라고요. 가설 자체는 닳고 닳았는데 일단 샘플이 밀리언 찍고 시작하니 감히 리젝을 때릴수가 없는.. 스웨덴 노르웨이에서 시작해서 그다음 덴마크 독일.. 그다음 스위스 영국 이런애들도 동참하는데 한국은 ㅜㅜ

    • 바이커 2022.01.13 09:52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국에서는 건강보험 데이터를 (당연히 접근제한된 상태에서) 공개하기 시작하였습니다. 여기에 소득과 자산 정보도 있습니다.

  5. 쿤리 2022.01.12 11: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축하드립니다. 얼마전에 한 세미나에 갔다가 스위스 루잔대학의 Daniel Oesch의 발표를 보았는데, EGP 분류보다 주관적 계층의식이 개인의 소득/자산을 더 잘 예측한다는 요지의 결과를 발표하더라구요. Goldthrope의 이론이 여러모로 도전에 직면해있는것 같네요. 어떻게 대응할지 흥미롭습니다

    • 바이커 2022.01.13 09:56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건 달리 말해, 직업이나 계급 같은 질적 구분 변수보다는 소득/자산 같은 양적 변수가 계층인식을 결정한다는건데, 재미있네요.

    • 쿤리 2022.01.16 1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음 Oesch 발표는 소득/자산을 종속변수로 두고 독립변수로서 EGP 변수와 주관적 계층의식이 R스퀘어에 기여하는 정도를 비교하는 것이었던걸로 기억해요... 주관적 계층의식과 EGP의 관계를 따로 보진 않았던것 같습니다.

    • 바이커 2022.01.16 10:48  댓글주소  수정/삭제

      설명 감사합니다.

  6. 기린아 2022.01.12 18: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하드립니다^^

  7. 대사 2022.01.12 19: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하드립니다

  8. 종종 2022.01.12 19: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하드립니다. 근데 소득을 대리변수로 하더라도 교수님께서 말씀하신 측정의 어려움이라는 현실적 문제는 남겠네요 ㅎㅎ

  9. 질문 2022.01.14 10: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oesch 연구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후기 산업화 사회들의 직업 변천 양상이란 주제에선 거의 유럽에서 평정? 수준으로 인용되는 저자던데.

    • 바이커 2022.01.15 13:21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유럽 전공자가 아니라 평가할 능력은 안됩니다. 다만 양극화보다는 upgrading라는 평가는 타당하다고 생각합니다. 한국도 일반적 인식과 달리 젊은 세대일수록 occupation upgrading 경향이 나타납니다.

  10. 꼬마 2022.01.19 03: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하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