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shington Post에 국가별 인종차별 의식에 대한 기사가 실렸고, 국내 언론에도 보도가 되었다. 예를 들면 한겨레 기사. 특이하다고 보도가 되었지만, 개인적으로 그리 놀랍지는 않다. 한국의 인종차별 의식은 사우디, 이집트 등과 유사한 수준. 1/3 정도의 한국인이 이웃에 다른 인종이 사는 것이 싫다고 대답했다.


그럼 한국 내에서 도대체 누가 인종차별 의식이 심한걸까?


World Value Survey의 2005-2007년도 조사 자료를 이용해서 얼렁뚱땅 분석을 해보았다.


우선 연령별 이웃에 다른 인종이 살면 싫다는 비율. 20대와 50대의 격차는 무려 39%포인트. 50대 이상의 과반수가 다른 인종과 이웃에 살고 싶어하지 않는다.


17-29   22%

30-39   26%

40-49   36%

50-59   61%

60+      51%


다음은 학력별. 확실히 학력이 낮을 수록 다른 인종과 이웃에 살고 싶어하지 않는다. 고졸 이하 학력자의 57%가 다른 인종과 이웃으로 살기 싫다고 하고, 대졸은 24%에 불과.


고졸 이하   57%

고졸           36%

초대졸       22%

대졸           24%


다음은 성별. 남녀에 따른 격차는 거의 없다. 


남자   35%

여자   38%


다음은 거주 지역별. 서울이 타 지역보다 낮고, 강원/충청/호남/영남이 비슷하다. 영호남 격차는 3%포인트인데, 통계적으로 무의미한 격차다 (영남 표본수 285, 호남 표본수 135).


서울   31%

경기   34%

충청   39%

호남   38%

영남   41%

강원   37%


마지막으로 성, 연령, 결혼여부, 학력, 지역을 같이 고려하여 logit 분석을 해보았다. 통계적으로 연령과 학력만 유의하고, 남녀, 거주 지역, 결혼 여부 등은 인종차별 의식과 관련이 없다. 성, 결혼여부, 학력이 동일할 때 50대는 20대에 비해 3배 이상 인종차별 의식이 강하다. 같은 연령에서 고졸이하 학력자는 대졸자에 비해 평균 3배 이상 인종차별 의식이 강하다.


Posted by 바이커 sovidenc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rete 2013.05.18 23: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번 좋은 분석글을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일단 연구 결과의 통계분석 내용은 잘 알겠는데요... 혹시라도 저렇게 저학력 노령의 한국인들이 인종차별의식이 강한 근본적인 원인이 뭘까요? 학술적인 자료가 있을 것 같지는 않고 생각해 보신 내용이 있으시면 좀 공유해 주실 수 있으실런지요.

    • 바이커 2013.05.19 09:21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국의 인종차별의식이 특별히 강한 이유는, 아마 강한 단일민족 이데올로기와 미군의 영향이라고 막연히 생각하는데, 구체적으로는 잘 모르겠습니다.

      인종차별의식 자체는 어떤 면에서 자연스러운 것입니다. 우리와 타자를 구분하는 건 인간본능이거든요. 교육이 본능의 지배를 벗어난 다른 사고방식을 훈련하는 것이라면, 저학력자는 고학력자에 비해 인종차별의식이 강하게 되죠. 이건 많은 국가에서 보편적입니다. 인종차별을 하지 않도록 이제 한국에서도 정규교육에서 가르쳐야 합니다.

      고연령층은 세계화 이전 세대라서 그런 것 같은데, 고연령층에서 특별히 경제적 갈등요인이 더 있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 기린아 2013.05.20 08: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단지 외국인을 볼 경험이 적고 폐쇄적인 사회는 일단 무조건 인종차별을 깔고 들어가는데, 이를 사회적인 학습에 의해서 천천히 극복해 간다, 이렇게 보는게 적절한 인종차별 설명 모델이 아닐까 합니다만.

    • 바이커 2013.05.20 16:17  댓글주소  수정/삭제

      visibility discrimination 가설. 타인종을 접할 기회가 없으면 타인종에 대한 태도 형성이 안되어서 차별도 안하다가, 타인종의 비중이 늘어날수록 제한된 리소스를 두고 경쟁하기 때문에 차별도 늘어난다는 가설인데, 미국 내에서는 대체로 지지되는 가설입니다.

    • 기린아 2013.05.21 19: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바이커 / 말씀하신 이론은 하층민의 경우는 명쾌하게 설명이 되는데, 나이드신 분들이 더 차별을 많이 하는건 설명하기 어렵지 않나요? 나이드신 분들이 하층민이기 때문에 나타나는 효과를 컨트롤 한 이후에도 나이드신 분들이 더 차별을 많이 하나요? 저 % 지표만으로는 알기 어렵군요;;;

    • 바이커 2013.05.21 22:54  댓글주소  수정/삭제

      기린아/ 그 이론이 한국의 현상을 설명한다기 보다는 타인종을 자주 접한다고 차별의식이 줄지는 않을 거라는 거죠. 오히려 반대가 될 수 있고요.

      본 글 마지막의 로짓 분석에서 얘기했듯 교육수준(과 기타변수)을 통제해도 연령변수는 유의합니다. 왜 그런지는 저도 잘 모르겠군요.

    • 꼬마 2013.05.24 05:08  댓글주소  수정/삭제

      교육수준을 통제해도 고연령층이 더 인종차별적이라니, 꽤 신기하네요. 혹시 민주주의 사회를 경험해본 정도라든지, 혹은 더 집단주의적인 문화와 관련이 있는 것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개인적인 인상으로는, 고령자들이 자신이 속한 준거집단에 대한 귀속감과 정체성이 더 강해보입니다. 예를 들어 고령자들이 지역차별 감정이 더 강한 것처럼요. 그렇다면 타 지역을 차별하는 의식을 조금만 확장하면 외국인에 대해 더 배타적인 태도를 보일 수도 있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 바이커 2013.05.24 10:02  댓글주소  수정/삭제

      꼬마/ 문화로 설명하는게 맞는 것 같기는 한데, 50대가 왜 60대 이상 보다 타인종에 대해 더 배타적인지 잘 설명이 안됩니다. 이게 일반적 패턴이면 문화 외에 경제적 이유, 정보의 흡수력 차이 등의 설명이 있어야 할 것입니다. 이 데이타의 일시적 blip일수도 있고요.

  2. 꼬마 2013.05.19 03: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알고보면 한국사람들이 인종차별 제법 한다는 것은 비밀도 아닌 것 같습니다. 알만한 사람들은 다 알고 있었을 이야기가 국제적으로 터졌네요....

    대다수 국가에서 우파이면서 저학력 집단이 가장 인종차별적이지 않나 싶네요. 한국의 고령자 집단이 우파적이라 더 인종차별적인 것 같구요.

    어쨋든 나이가 핵심변수라면 한국사람들은 앞으로 시간이 흐르면 상당히 인종차별 문제가 완화되겠네요.

    • 바이커 2013.05.19 09: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습니다. 많은 국가에서 우파 저학력 집단이 인종차별적이죠. 그런데 경제적 이익이 결부되면 좌파도 그리 자유롭지는 않습니다. 미국에서 중국노동자의 이민을 금지하는 최초의 인종차별법안을 주도한 건 노조였거든요.

      시간이 흐르면 인종차별 의식은 완화될텐데, 인종차별로 인한 사회적 문제는 더 커질 것입니다. 지금은 다른 인종의 수가 적지만, 앞으로는 숫자가 많아지면 의식이 아니라 행위가 문제가 되거든요.

  3. 기린아 2013.05.19 20: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역별 차이는 학력등을 컨트롤 하신 내용인가요? 아무래도 서울 및 수도권이 외국인을 자주 보고 개방적인 마인드를 가질 확률이 높기는 하겠네요.

    • 바이커 2013.05.19 22: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는 타변수를 통제하지 않은 기술통계고요. logit에서는 통제했는데, 서울과 지방의 지역별 차이가 통계적으로 무의미합니다.

  4. 무소용 2015.04.02 14: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머리가 딸려서라거나
    촌닭이라는
    늬앙스는
    잘못된 것입니다. 블루칼라가 자주 접하는
    특성이나 지방에 외국인이
    어마어마어마 하게 많다는 사실을 모르고 적는 또하나의
    지방민에
    대한 '편견글' '차별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