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유럽) 경제의 성장률은 1970년대 이후 그 전과 비교해서 현저히 감소했다. 그러다가 1990년 후반 이후 급속히 성장한 것처럼 보이는 현상을 일컬어 "신경제"라고 한다

사람들은 1970년대 이후 왜 성장률이 줄었을까 묻지만, 실상 진짜 질문은 도대체 왜 20세기에 경제성장률이 그토록 높았을까 물어야 한다. 20세기의 경제성장률은 인류역사에서 전에 없던 현상이다. 수많은 발명과 사상이 만개하던 19세기의 성장률도 1970년대 이전의 20세기를 따라가지 못한다.

미국의 집안을 그린 영화를 보면 지금으로부터 60년 전인 1950년대의 모습은 지금과 비슷하지만, 그로부터 60년 전인 1890년은 완전히 다르다. 지금은 방2개인 집에 5명도 못살게 법으로 정하고 있는 곳이 많지만, 당시에는 7-8명이 조그만 방에 사는게 당연했다. 뉴욕의 거리에는 돼지새끼들이 우글거렸는데, 사람들은 돼지가 있는게 좋다고 여겼다. 이유는 돼지가 똥을 먹어서 거리를 청소하기 때문이다. 냉장고가 없으니 모든 집안이 음식 썪는 냄새로 진동을 했고, 집에 상하수도가 모두 없으니, 인간과 쓰레기가 구분도 되지 않았다.

파이를 키우는게 우선이고, 그렇게 큰 파이를 결국 다 같이 나눠먹어 모두가 좋아진다는 성장 우선 경제 논리는 인류 역사에서 오직 20세기의 일부 짧은 기간 동안만 실현된 찰라의 논리다. 그 짧은 기간을 제외한 수천년의 인류 역사가 파이를 키우는 것 보다 분배가 더 중요한 경제 원리였다.

며칠 전에 포스팅한 신경제에 논의는 21세기도 정보통신의 발전 때문에 20세기와 같은 비약적 성장이 이루어지는 세기가 될지 아니면 성장보다는 분배가 더 중요한 이슈가 될지에 대한 논의이기도 하다. 신경제라 일컬어졌던 1995년 이후의 빠른 경제 성장이 실제로는 단지 통계상의 오류에 불과했다면 1970년대 이후 지속된 느린 경제성장이 지금도 계속되고 있는 것이고, 이는 다가올 21세기는 20세기와 같은 영광의 세기는 아닐 수도 있다는 의미이다.

복지국가는 빠른 성장 속에 같이 사는 분배시스템을 구축한 경우다. 이 경우 설사 성장이 조금 느려져도 안정된 사회로 지속될 수 있다. 하지만 성장 속에 분배시스템을 구축하지 않은 사회는 경제 성장이 느려지는 시점에, 사회적 불안정에 시달릴 수 밖에 없다.
Posted by 바이커 sovidenc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whataday 2009.06.17 2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문단은 꼭 우리나라를 의미하는 것 같습니다. 물론 거기에다 추가로 이념문제가 골치 아프게까지 하고 있으니...

  2. 기린아 2009.06.17 23: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데 과도한 복지라는 개념을 쓰지 않는다면 과거 유럽의 저성장은 뭘로 설명을 해야 할까요? 그냥 운빨이라고 생각하는게 더 적절하려나요?

    • 바이커 2009.06.17 23:27  댓글주소  수정/삭제

      GDP 성장률

      Year; LME; CME
      1961-73: 4.3; 5.1
      1974-84: 2.5; 2.4
      1985-98: 3.2; 2.3

      LME: Liberal Market Economy
      CME: Coordinated Market Economy

      이 정도 차이면 과도한 복지라고 얘기하기에는 곤란하지 않을까요?

    • 기린아 2009.06.18 0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1%면 꽤 크다고 생각하는데요;;; 60년대는 미국도 진보의 물결에 휩쓸리던 시절이다, 이러면 뭐...

    • 바이커 2009.06.18 06:27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 차이는 순전히 "노동시간"의 차이 때문이죠. 시간당 생산성으로 따지면 오히려 CME가 약간 앞서죠.

  3. 피노키오 2009.06.18 00: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만약 왜 20세기에 경제성장률이 그토록 높았을까?라고 저한테 물으신다면 지하자원 + 과학기술 + 유통의 발전 + 신분제 타파 + 자유경쟁 때문이었다고 대답할 것 같습니다.

    20세기 말에 경제성장이 낮아지는 건 모든 가치가 화폐로 교환되어야 소비될 수 있는 유통 시스템의 한계에 도달했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되네요.

    • 바이커 2009.06.18 06: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뭐니뭐니해도 "과학기술의 적용"이 가장 크다는 점에서 21세기 과학기술의 발전과 적용이 20세기에 필적할만한 것인지가 관건이 되겠죠.

      자유경쟁과 신분제 타파는 좀 더 생각해볼 여지가 있는 문제 같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