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윤형의 데이트 폭력 행사는 그야말로 황당했음. 


전혀 모르는 분야라 간단한 통계를 구글링 해봄. 아래 그래프는 미국과 한국의 가정/데이트 폭력 통계. 둘 다 국가 공식 통계임. 


첫번째 그래프는 2011년 현재 12세 이상 인구 1,000명당 친밀한 이성 간 폭력의 희생자의 숫자임. 미국에서 여성이 남편이나 남친 등 친밀한 관계의 이성으로부터 폭행을 당할 확률이, 그 반대의 확률 즉 남성이 여성으로부터 폭행을 당할 확률보다 4배 높음. 


두번째 그래프는 한국. 경찰청의 가정 폭력 접수 현황임. 한국은 여성이 피해자가 될 확률이 남성이 피해자가 될 확률보다 40배 가량 (정확히는 37배) 높음. 


친밀한 이성 간 폭력행사의 성별 불균형 측면에서 한국은 미국보다 여성에게 10배 위험한 사회. 



황당한 건, 이러함에도 불구하고 아래 한국 그래프를 인용한 기사는 가정폭력은 줄었는데 매맞는 남편은 늘었다는 것. 여성이 40배 더 매를 맞아도 불쌍한 건 남편들임. 




물론 한국의 경우 매맞는 남편이 신고를 안할 확률이 매맞는 아내가 신고를 안할 확률보다 높을 수 있음 (매맞는 아내가 신고를 안하는 절대수가 매맞는 남편이 신고를 안하는 절대수보다 당연히 훨씬 많겠지만 폭행대비 신고 비율은 다른 문제). 이 경우 아래 통계는 다소 편향될 수 있음. 하지만 그 반대의 가능성도 충분히 있음. 더욱이 국가 간 비교에서 미국과 비교해서 매맞는 아내가 신고를 안할 확률이 한국이 미국보다 더 높을 것으로 추정할 수 있음. 즉, 한국 여성의 위험도가 성별 불균형 면에서 미국보다 10배 가까이 높을 가능성이 상당함. 


소스는 요기.



소스는 요기



Posted by 바이커 sovidenc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다시다 2015.06.23 11: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폭력피해 남녀비율이 10배 차이난다고 한국 여성이 10배 더 위험하다고 말해도 될까요? 피해 남성이 늘어나 비율이 조정된다고 여성들이 더 안전해지는 것도 아니니까요. 저런 제목을 쓰려면 양국 여성의 인구 당 폭력피해 경험을 비교한 값을 써야하지 않을까요.

    • 바이커 2015.06.23 12: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는 지적입니다. 본문에는 "친밀한 이성 간의 폭력행사의 성별 불균형의 측면에서 한국은 미국보다 여성에게 10배 위험한 사회"라고 했는데, 제목이 통계와 정확하게 일치하지 않다는데 동의합니다. 제목에 "상대적으로"라는 단어를 삽입해 수정했습니다.

  2. 서프러제트 2016.08.08 02: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에서 읽은건데, 미국도 주마다 전부 다르잖아요. 근데 그 폭행이 특히나 남성인구가 많은 곳에서 많이 일어난다고 하더라고요. 한국도 현재 젊은 층은 남성인구가 많고, 인구학자들이 말하길 여성인구에 비해 남성인구가 0.5포인트 많을 때 범죄율은 5~6% 올라간다고 하기도 하고요... 미국은 전체 인구로 따지면 남녀 비율이 균형을 이룬다고 해요. 여성인구가 더 많은 주가 있다는 소리죠....

    • 바이커 2016.08.08 16:51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국의 젊은층은 결혼을 안했기에 아내폭행과는 무관합니다.

      여성인구가 더 많은 주가 있다는게 위의 통계와 무슨 관계가 있죠? 평균은 주별 격차를 cancel out하는건데?

  3. 마크 2019.10.30 04: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s://www.yna.co.kr/view/AKR20151129003700009
    가정폭력 건이지만 한번 볼만한 뉴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