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 없던 걸 생각하거나 만들어내야 천재. 남들이 이미 발견하거나 만들어낸 걸 빨리 학습한다고 천재가 아님. 


기존 이론과 성과를 이해하는 것과 이에 기반해서 새로운 지식을 창출하는 것은 다른 차원의 학술 활동임. 전자는 전통적인 학이시습이고, 후자는 창조적 연구 활동. 


(a) 지식의 습득, 

(b) 지식의 전달, 

(c) 지식의 생산은


서로 연결되어 있지만, 각기 다른 활동임. 


현재 변화하고 있기는 하지만, 한국은 (a) 지식의 습득으로 능력을 평가하는 경향이 강함. 송유근은 (a) 측면에서 확실히 탁월하다고 평가할 수 있을지 몰라도, (c)는 아직까지는 아무 것도 한게 없음. 


이 번 논문 표절 사건은 (c)에서 아무 것도 없다는 걸 재확인해 준 것.  


미국의 연구중심대학은 (b) 강의를 덜 중시하고 (c) 논문(책) 생산을 가장 중시함. 서울대 수석이니, 하버드와 여러 아이비리그 대학을 한꺼번에 붙었니 하는 건 모두 (a)에 대한 것. 집안이나 동네에서 잔치를 열만한 성과지만, 이건 업적이 아님.


연구자로써의 성공을 좌우하는 건 (c) 새로운 지식의 생산임. 가장 큰 문제는 (c)의 능력이 있는지 없는지는 해보기 전에는 모른다는 것. 가르칠 수 있는 것도 아님. 똑 같은 책을 읽고 똑 같은 말을 들어도 거기서 뭔가 새로운 것을 떠올리는 사람이 있음. 어떤 사람은 하고 어떤 사람은 못하는 것. 지식 습득을 못하는 사람은 지식생산을 하기 어렵지만, 지식 습득을 잘한다고 지식 생산을 할 수 있는 건 아님. 



그럼 자신에게 연구 능력이 있는지 없는지 어떻게 아나? 


내가 생각하기에 자신에게 그런 능력이 있는지 없는지 평가하는 좋은 방법은, 대학원 초기에 리터러쳐 리뷰를  할 때, 예전 논문에서 부족한 점을 생각해 보고,이를 개선할 수 있는 새로운 연구의 구체적인 주제와 가설, 이를 검증할 수 있는 방법론을 생각해 보는 것. 그리고서 구글링을 할 것. 자신이 생각한 바로 그 방법으로 자신이 생각한 그 가설이 맞다는 논문이 이미 나와 있다면, 실망할 것이 아니라 매우 기뻐할 일. 다른 연구자들도 다 똑똑하고 열심히 함. 그 연구자들과 같은 수준의 연구를 할 수 있는 능력이 자신에게 있다는 시그널임. 


이 과정을 반복해서 최신 연구까지 섭렵하게 되면 남들이 생각하지 못한 가설을 생각해서 남들이 연구하지 않은 새로운 지식을 생산하는 단계에 이르게 됨.  


천재는 ground-breaking한 새로운 지식을 창출하고, 나머지 대다수의 연구자들은 incremental contribution을 하는 것. 


구체적인 가설이 거의 떠오르지도 않거나, 여러가지 가설을 생각했지만 자신이 생각하는 그런 연구를 남들이 전혀 하지 않았다면, (늘 그런건 아니지만) 이는 자신에게 연구 능력이 없다는 일종의 증거임. 연구는 나의 길이 아닐 가능성이 농후함.  


이게 대학원 신입생 오리엔테이션에서 내가 매년 반복해서 하는 말. 

Posted by 바이커 sovidenc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Weber 2015.11.26 22: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공계열이든 사회과학계열이든 연구에 있어서는 공통으로 해당되는 말씀 같아요. 공감하며 지나갑니다.

  2. alwldls 2015.11.26 23: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요 저도요

  3. 꼬마 2015.11.27 17: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공불문하고 학위 공부를 할 사람들에게는 참 도움이 되는 이야기를 써주셨네요.

    송유근 사건은 좀 씁쓸합니다. 부모와 스승이 아이를 망친 느낌이 드네요. 잘 수습하고 재기하는 것이 전혀 불가능한 것은 아니겠지만, 현재까지의 대응만 봐도 앞날이 쉽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4. 바이커 2015.11.27 21: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러분들이 공감한다니 저도 좋습니다.

  5. madison guy 2015.11.28 04: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학습능력과 연구능력에 대해 비슷한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아주 명료하고 깔끔하게 정리해 주셨네요. 그래도 아쉬운 건 지식습득 능력이 뛰어난 사람이 좋은 환경에서 훈련을 받았다면 좋은 지식생산자가 될 수도 있지 않았을까 하는...

    • 바이커 2015.11.28 15:41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식습득능력이 뛰어난 사람이 좋은 연구자가 될 가능성이 그렇지 않은 사람 보다 더 높은건 분명하죠. 지식습득능력이 지식생산의 필요조건이니까요.

  6. 2015.11.28 07: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바이커 sovidence 2015.11.28 21: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회에 대한 관심을 가지고 꾸준히 공부하다 보면, 어려운 개념에 흥미가 생기고 구체적이고 세부적인 면을 하나하나 따져보는게 재미있어 질 것입니다.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에서 유홍준 선생이 말했던 아는 만큼 보인다는 원리가 사회과학에도 적용되니까요.

  7. DEPC 2015.11.28 2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합니다 선생님. 고견 꼭 상기하겠습니다

  8. JJ 2015.11.29 00: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연히 검색에 걸려서 읽은 글인데, 현재 저에게 꼭 필요한 글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그 학교 대학원생들은 복받았군요. 이런말씀 해주시는 교수님도 계시니..

  9. 2015.12.01 06: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0. 2015.12.07 13: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1. kipid 2015.12.12 06: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식을 체계적으로 잘 정리하는 것도 꽤나 중요한 작업이라 생각하는데...
    이건 (b) 에 해당할래나요?

    • 바이커 sovidence 2015.12.13 04: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b)와 (c)의 중간 어디쯤이라고 생각하는데, 사회학계의 경향은 (c)를 상당히 잘하고 많이 한 학자가 정리합니다. Annual Review of Sociology가 그런 기능을 하거든요. (c)를 하기 위해서는 지금 말씀하신 정리를 할 수 밖에 없으니까요.

      ARS는 다른 논문과 달리 논문을 먼저 써서 보내고 심사받는게 아니라 어떤 이슈에 대해 정리하겠다고 프로포잘을 내면 ARS editorial board 멤버들이 그 이슈가 정리할 만한 가치가 있는지, 프로포잘을 낸 학자가 그 능력이 있는 지 판단해서 프로포잘을 승인/부인 하거든요.

  12. 2015.12.12 10: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바이커 sovidence 2015.12.13 03: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주는 주체는 다르지만 다른 상들과 다를 바 없이 높은 명성을 지니고 있습니다.

      사회과학의 최종심급은 윤리 내지는 세계관입니다. 자연과학과는 다를 수 밖에 없죠. 어떤 사회과학도 자연과학적 엄밀성을 가질 수는 없는 것이고, 따라서 아무리 훌륭하고 명성이 높은 학자의 이론이라도 모든 동료학자들에게 인정되는 건 아닙니다.

  13. DEPC 2015.12.13 07: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군요.. 감사합니다

  14. 극빈층공돌이 2017.02.20 23: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학습 능력은 엄청나지만 연구 능력은 개판인 사람을 본 적이 있습니다. 대학원에서 놀면서도 모든 과목을 최고 등급인 A로 깐 학생이 있습니다. 그런데 정작 연구에 들어가니, 다른 사람이 한 것을 재연하는 것에도 어려움을 겪습니다. 더구나, 학점은 엄청나게 좋은데, 해당 주제에 대한 기초적인 지식도 없이 뻘짓한 걸 연구 성과라고 발표합니다.

    • 바이커 2017.02.21 00:29  댓글주소  수정/삭제

      학습능력은 연구능력의 필요조건이지만 충분조건은 아닌게 확실한 듯 합니다.

  15. 의문 2018.03.13 02: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글링 해서 나와 비슷한 생각을 가지고 있지 않은 것이 오히려 좋은 것일 수도 있지 않나요? 가보지 않은 길을 내가 먼저 발디딜 수도 있는 거라고 생각이 들어서요.
    그런 게 더 창조적 개척적인 연구일 수도 있지 않나? 그런 생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