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춘욱 경제팩트] 한국 여학생은 왜 이공계 진학을 기피할까? 


여학생이 이공계를 기피하는 이유는 객관적인 수학 실력 때문이 아니라 문화적 요인이라는 홍춘욱 박사의 주장. 


홍춘욱 박사의 칼럼에 재미있는 논문이 하나 등장하는데 Guiso 등 4명의 학자가 2008년 Science에 출간한 "Culture, Gender, and Math." 


아주 센세이셔널했던 논문인데, 이 논문의 주장은 아래 그래프 하나로 요약된다. 2개 그래프 중 아래 주황색 그래프가 World Economic Forum의 Gender Gap Index (GGI). 지수가 높을수록 양성평등도가 높은 국가. 이 지수는 한국의 높은 여성차별을 논의할 때 자주 인용되는 지표다. 


그런데 여성과 남성의 수학 성적 격차는 성평등 지수가 낮은 국가에서 높고, 성평등 정도가 좋아질수록 수학 성적 격차가 줄어든다. 첫번재 그래프에서 노란색이 성별 수학 성적 격차. 보다시피 오른쪽으로 갈수록 (=성평등이 높아질수록) 격차가 줄어듬. 그래서 이 논문의 결론은 여성의 낮은 수학 성적은 해당 국가의 성차별 문화 때문이라는 것. 성별 수학 성적 격차의 문화결정론이 할 수 있다. 



이렇게 센세이셔널했던 논문이 검증을 피할 길은 없다. 이 논문 이후에 문화결정론에 대해 논박하는 논문들이 여럿 나왔는데, 그 중에서도 가장 눈을 끄는 것은 Stoet & Geary의 2015년 Intelligence 논문


요점인 즉, Guiso et al의 2008년 논문이 2003년도 PISA 자료를 사용한 것인데, 그 이후 데이타를 사용해보면 동일한 결론을 내리기 어렵다는 것. 


아래 그래프를 보면 맨 위 2개가 2003년 자료를 사용한 것이고, 그 아래가 2006년, 2009년 PISA를 사용한 것. 2003년과 2009년의 가장 큰 차이가 Iceland의 위치 변화인데, 보다시피 2003년 대비 2009년에 Iceland의 성별격차 지수가 바뀌니 남녀평등문화와 성별 수학 격차의 상관관계는 통계적으로 zero로 변화함. 


Stoet & Geory는 국가 간 비교 뿐만 아니라 국가 내 비교를 통해서 남녀 간의 수학 성적 격차, 특히 상위권에서의 격차는 robust하다고 주장함. 남녀 간 수학성적 격차를 문화로 설명할 수 없다는 것. 



그럼 성별 수학 성적 격차와 문화는 상관이 없는 것인가? 그건 또 그렇지가 않음. 올 5월 AER P&P에 실린 Nollenberger 등의 논문에 따르면 남녀 평등 문화와 수학 성적은 밀접한 연관이 있음. 


이들은 이민자의 자녀들을 대상으로 성별 수학 능력 격차를 측정. 9개 이민 대상국(destination countries)에서 태어난 이민자의 자녀들을 대상으로, 이민 대상국의 특성을 통제한 후(통계적으로 fixed effects model) 부모 세대의 origin countries의 문화적 특성이 성별 수학 성적 격차에 나타나는지 살펴본 것. 부모 세대의 origin countries의 갯수는 35개. 


Destination countries의 특징을 FEM으로 통제했기에 국가 간 institution의 차이는 통제됨. 또한 이민자 자녀들이 모두 선진국에서 교육을 받았기에 교육시스템의 차이, 교사의 문화적 차이도 통제됨. 남는 것은 부모 세대의 문화적 격차. 


저자들의 연구에 따르면 성평등도가 높은 국가에서 온 이민2세대의 성별 수학 격차가 성평등도가 낮은 국가에서 온 이민2세대의 성별 수학 격차보다 훨씬 낮음. 약 70%의 성별 수학 격차가 문화적 요인으로 설명됨. 


이렇게 연구마다 결론이 다르다는 것은, 이 주제에 대해 대다수가 동의하는 결론에 아직 이르지 못했다는 것. 어쨌든 이 세가지 연구 중 마지막 연구가 가장 문화와 성별 수학 성적 격차의 인과관계에 가까움. 남학생과 여학생의 수학 성적 격차가 모두 문화에 의해 설명될지는 모르겠으나, 성차별 문화와 성별 수학성적 격차에 상당한 상관이 있을 가능성이 크기는 한 듯.   

Posted by 바이커 sovidenc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ㅇㅇ 2016.12.30 2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북유럽이든 한국이든 여학생들이 남학생들보다 상대적으로 읽기에서 압도적으로 좋은 결과를 보인다는 점은 중요하지 않은 건가요? 그래프만 보면 성차별이 더 적은 국가에서 여학생의 수학 성적이 오르는 만큼 읽기 성적도 오르는 걸로 보이는데요.

    • 바이커 2016.12.30 23:51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것도 중요한 이슈 중의 하나입니다. 수학과 독해 간의 성별 역상관에 대한 논문은 아래 링크를 참조하세요: http://journals.plos.org/plosone/article?id=10.1371/journal.pone.0057988

  2. 행인 2017.01.18 1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주제는 매우 제 흥미를 자극하는데요. 수학 부문의 지능을 관장하는 뇌 영역에서의 성별 격차 뿐만 아니라 인종적 차이 등 유전적인 측면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하기 때문입니다. 지능, 뇌과학, 문화적 결정론의 교차지점인 것이죠.

  3. 행인 2017.01.18 13: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theacro.com/zbxe/284076

    이 글에서 필명 '바이커'님이 이 블로그이 '바이커'님 맞으시죠? 개인적으로 바이커님의 논지와 더불어 'meta'님의 댓글을 주의 깊게 읽었습니다. 이 문제는 사회과학의 연구성과와 더불어 뇌과학/인지과학이 함께 풀어갈 영역이라고 생각합니다. 매우 흥미롭구요. (저기서 계속 헛소리하는 이덕하라는 사람을 보니 피곤하긴 합니다만...) meta 님의 댓글과는 다르게 인지과학/뇌과학 영역에서도 이 문제는 아직 지속적인 논쟁 상태인 듯 보입니다만...

    • 바이커 2017.01.18 22:35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이 분야 잘 모르고요, 사회학자 중에는 Dalton Conley, Emily Rauscher, Jason Boardman 교수 등이 Genetic marks와 환경의 상호작용 문제에 대해 논문을 내고 있습니다. 예를 들면 http://journals.sagepub.com/doi/abs/10.1177/0022146512473758

  4. 행인 2017.01.18 13: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bluescreenlife.tistory.com/entry/%EB%87%8C%EA%B3%BC%ED%95%99%EA%B3%BC-%EC%A0%95%EC%B9%98%EC%A0%81-%EC%98%AC%EB%B0%94%EB%A6%84-%EA%B7%B8%EB%A6%AC%EA%B3%A0-%EC%84%B1%EC%B0%A8%EB%B3%84%EC%A3%BC%EC%9D%98

    관심이 생겨서 조금 찾아보았습니다.

  5. ㅇㅇ 2017.12.19 05: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통계를 조작해서 여학생 성적 높다는 건 조작이죠 이과영역 수리, 과학 부문만 봐도 알겠지만 남학생들이 여학생의 몇배나 더 우수한 성적을 기록함

  6. ㅇㅇ 2019.08.24 17: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데 Geary가 그 여성인권이 높은 국가에서 도리어 STEM에서의 여성 비율이 떨어진다는 논문에서 보여준 자료랑 자기가 인용했다던 UN쪽 로데이터랑 달라서 개인적으로 이 양반은 좀 의심하고 보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