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장용성 교수 칼럼


"역설적으로 들리겠지만, 미국 경제의 생산성이 높은 이유는 말단 직원들이 그다지 똑똑하지 않기 때문이기도 하다. 다시 말해 인재들을 말단 자리에 계속 남겨두지 않는다는 말이다. 미국에선 일단 능력이 확인되면 빠른 시간 내에 발탁되고 승진된다. ...


우리의 생산성이 낮은 이유는 결코 인재풀(pool)이 나빠서가 아닌 것이다. 문제는 같은 인재풀을 가지고도 적재적소에 배치하지 못하는 데 있다. 적재적소에 인재를 배치한다면 경제 전체의 생산성을 충분히 더 높일 수 있다.... "



위에 인용한 장 교수의 주장 중 첫번째 내용은 미국에 유학온 사람들이 공통적으로 느끼는 인상이다. 


나 역시도 그렇게 생각했다. 대학원 시절에 한 대형마트에서 유난히 친절하고 계산하기 편한 계산대 직원이 있었는데, 어느날 갑자기 안보이더라. 궁금해서 물어보니 승진해서 딴 데로 갔다더라. 근무한지 3~4달 밖에 안되었는데, 능력이 있으면 이렇게 빨리 승진하는구나 하고 놀랐다. 이 분이 떠난 후 다시 답답한 cashier의 서비스를 받자니 위에 장교수가 말한 스토리에 절로 공감하게 된다. 




그런데, 인력배치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근거가 되는 이 스토리가 사회과학적으로 맞는 얘기일까? 


이 사례의 타당성을 의심하게 만드는 근거는 장 교수의 칼럼에서 바로 나온다. "우리나라 국민의 평균 IQ는 홍콩에 이어 세계 2위라고 한다. 또 우리나라 중고생은 과학 학습능력 평가에서 싱가포르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국가 간 학력비교 연구에 따르면, 한국은 인재풀의 분포 모형이 미국보다 훨씬 평균에 집중되어 있고, 평균치도 높다. 한국 고등학교 교육의 수준이 미국 공립 고등학교 보다 월등히 높다. 또한 한국은 고교 졸업 이하 인구가 30대 이하에서 찾아볼 수가 없을 정도로 작다. 한국의 생산성 하위 20% 인재의 수준은 미국의 하위 20%의 수준보다 높다. 


비록 높은 자살율, 극심한 경쟁 등 많은 폐단이 있지만, 적어도 지식의 습득과 전달이라는 측면에서, 한국의 공교육이 미국의 공교육보다 훨씬 우수하다. 


한국 교육은 "국민 평균의 수준 향상"이라는 목표를 매우 훌륭하게 달성하였다. 이 때문에 과거에 오바마가 툭하면 교육 문제를 얘기할 때 마다 한국 교육을 모범사례로 언급했었다. 


즉, 인재풀의 배치 차이 때문이 아니라, 인재풀의 분포의 차이 때문에 한국 말단 직원이 미국 말단 직원보다 더 능력있고 똑똑하다. 당연히 승진해야 할 능력있는 인재가 말단에 근무하는 것이 아니다. 한국은 그 정도 계산과 사고 능력으로는 승진하기 어려운 인력구조를 가지고 있다. 


한국이 빠른 시간 내에 미국 생산성의 절반 가까이 따라 잡은 이유도 아마 평균 국민 교육 수준이 높아 중하위 노동자의 개별화된 생산성이 높기 때문일 것이다. 





문제는 하층이 아니라 상층이다. 다시 교육문제로 돌아가면, 한국 교육의 문제점은 수월성 교육이 잘 안된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온갖 특목고와 변형 고교가 판을 친 것이다. 수월성 교육이 교육 목표가 되는 것이 맞는지, 수월성 교육을 하면 뭔가 달라질지는 잘 모르겠다. 하지만, 수월성 교육이 이슈가 되는 논리가 바로 노동상층의 낮은 생산성이다. 


이 문제가 효율적 인력배치로 해결될 수 있는지, 아니면 가장 능력있는 노동자가 상층 경영진으로 승진함에도 불구하고 다른 이유로 인해 생산성이 낮은 것인지. 후자의 경우라면 아무리 더 능력있는 사람을 승진시켜도 별 효과가 없다. 인력재배치가 아니라, 상명하복의 문화, 각종 차별 문화, 쓸데없는 야근문화의 변화를 포함한 "경영 노하우"라는 새로운 지식의 습득이 필요한 것인데... 뭐 경영학과 분들이 알아서 연구하겠지... 

Posted by 바이커 sovidenc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유흥전문구인구직 2017.05.31 01: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에 칼퇴근법 시행 한다고 하던데 ㅎㅎ

    • 바이커 2017.05.31 08:00  댓글주소  수정/삭제

      실제 입법이 되어도 칼퇴근법 정착에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입니다. 이게 실제로 적용될려면 근무시간 중 업무강도가 올라가야 하는데, 윗분들뿐만 아니라 모든 사람들의 근태가 바뀌어야하는거라서요.

  2. ㅇㅇ 2017.05.31 04: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균 국민 교육 수준이 높아 중하위 노동자의 개별화된 생산성이 높기 때문이라는 말씀에 공감해요. 그렇지만 이것과 연관지어 노동상층의 수월성을 높이기 위해 특목고와 변형고교가 늘어난 건 조금 다른 생각도 들어요. 그런 특목고를 나와서 바로 노동상층에 올라가는 것이 아니라 계속 카이스트나 포항공대같은 특목대(?)에 가서 좋은 성적으로 졸업해야 노동상층에 투입되지 않나 싶어서요. 그리고 특목고가 이전 두 정부에서 갑자기 많이 늘어난 게, 그 다음 특목대에 가서 계급상승을 목적삼는 사람이 늘었기 때문은 아닌가 생각했어요. 사람들의 특목고/자사고 확충 요구는 자식의 생산성 확대보단 그냥 계급상승욕구와 더 안정적인 일자리를 원하는 것에 크게 의지한 것 같아서요.

    노동상층의 생산성이 낮은 것은 저도 조금 의문입니다. 근데 이게 한국의 문제인건지, 단순히 똑똑하고 생산성이 세계적으로 보았을 때 상위 몇 %인 사람들에게 미국 이외의 나라들은 이득이 없기 때문에 안 오나 싶기도 하고요. 제 짧은 생각으로는 생산력 높은 사람들이 어느 나라에서건 길러졌을 때 그 나라에 과연 얼마나 의욕을 가지고 머무르는지가 또 중요한 것 같아요... 제 주변 노동상층에 해당하는 지식인들은 한국에서 같이 일하게 될 사람들이나 회사 내 운영 같은 걸 너무 싫어하더라고요. 그래서 안 들어가려고 하고.. 음.. 이건 그러니까 마지막 문단과 궤를 같이 하는 이야기군요 ㅎㅎ;;

    • 바이커 2017.05.31 08:06  댓글주소  수정/삭제

      특목고 나온 분들이 상당수 특목대로 가니까요. 한국에서 특목고 증대 과정은 고교평준화의 해체 과정입니다. 한국은 고등학교 교육이 가장 평준화되었던 국가에서 가장 구획이 명확한 국가로 바뀌었습니다.

      기득권의 이해에 따라 가랑비에 옷젖듯, 정책의 둑이 무너지는게 이런거구나 하는걸 고교평준화 해체를 보면서 알았습니다.

      그리고 저는 생산성을 개인에게 귀속시키는 시도는 성공하기 어렵다고 보는데, 이건 다음 기회에 한 번 포스팅하겠습니다.

  3. 카림 2017.06.01 09: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능력이 아니라 오너 핏줄 물려받은 사람들이 최고 의사결정자가 되고, 다시 이 사람들한테 아부하는데 재능을 가진 사람들이 상층부를 차지하기 때문이죠. 이런 사람들이 갈팡질팡하며 삽질하면 밑에 능력있는 실무자들은 엄청 시달리느라 힘들고, 정치 잘해야 위로 올라가니 업무보다는 주말에 상사네 김장이나 해주러 다니고 하는거죠.

    • 바이커 2017.06.01 14:36  댓글주소  수정/삭제

      인적자원이 가장 중요한 한국에서 재능 보다 아부가 상층부 승진의 중요 요인일리가요. 그런식으로 삼성, 현대가 나오고, 전세계에서 가장 빠른 경제성장률 중 하나를 기록할 수 있었다면, "아부론"이 경제발전의 중요 이론 중 하나가 되었을 것입니다.

    • 인공지능 2017.06.28 03:09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부"로 승진하는 개판 시스템에도 불구하고 성장했다고 보면 어떨까요?
      세계 정상급 선수 가운데, 치명적인 문제가 있음에도 다른 장점이 압도적이라 단점 따위 뭉개버리는 경우가 있습니다. 랜디 존슨은 구질에 따라 투구폼이 확실히 달랐습니다. 한국에서도 이런 문제 있으면 1군에서 못 뜁니다. 하지만 랜디 존슨은 구위가 워낙 압도적이라, 그럼에도 명전에 갔습니다. 여기에 대고 "명전 투수에게 그런 기본적인 문제가 있다니, 믿을 수 없다." 고 하시면, 사실과 다른 겁니다.

    • 인공지능 2017.06.28 23:55  댓글주소  수정/삭제

      삼성전자는 직원들의 익명 평가를 보면, 한국 대기업 가운데 최상위권입니다. 하지만 삼전 미국 연구소는 바닥입니다. 미국 연구소가 한국 본사보다 문화가 (미국인에게) 덜 나쁠 것임을 생각하면, 한국에서 좋다는 삼전 분위기도 미국 기준으로는 최악이 되는 겁니다.
      삼전 미국 연구소에 대한 직원들의 불평을 보면, 한국에서 온 관리자가 부하들 업적을 뺏는다, 관리자들이 서로 업적을 훔친다, 등이 있습니다.
      LG전자도 프랑스인 임원이 문화에 학을 떼고 나가서 씹어댄 적이 있지요.

    • 바이커 2017.07.01 00:35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토록 인적자원이 가장 중요한 한국에서 인적자원의 문제를 압도하는 한국의 능력이 뭐죠?

  4. 인공지능 2017.06.28 02: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동화 등이 미국보다 많이 모자랍니다. 노가다를 보면, 같은 공사를 해도 미국은 자동화된 장비로 공장에서 나온 기성품을 씁니다. 한국에선 사람이 하나씩 공사장에서 손으로 만들어서 조립합니다. 눈 치우는 걸 봐도, 한국은 사람이 널판을 밀고 다니는데, 미국은 트럭이 밀고 다닙니다.

    • 인공지능 2017.06.28 02:55  댓글주소  수정/삭제

      서비스업 생산성은 그냥 물가가 비싸서 높아 보이는 것도 있을 겁니다.
      비슷한 차에 비슷한 고장이 나서 고치는데, 한국에선 반나절에 30만원, 미국에선 10일에 2500불 들었습니다. 더구나 미국 정비공 임금이 더 비쌉니다. (2~3배 쯤 됩니다.) 이런 경우 시간당 작업량은 한국이 20배 쯤 되지만, 생산성은 다르게 잡힐 겁니다.

  5. 유 량 2017.07.18 06: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문제는 같은 인재풀을 가지고도 적재적소에 배치하지 못하는 데 . . "

    "적재적소" 란 말을 일반화 하면(교육이나 직장 뿐야를 떠나) Optimization인데.

    문제에 대한 적절한 대응 해결을 의미하고 이것이 사회에 보편화 되었다면

    그 사회는 이상적인 사회일 것.

  6. 무명 2020.05.20 06: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교수님의 통찰력있는 글 늘 잘 읽고 있는 1인입니다.
    실례가 되지 않으신다면, 이 글을 제 트윗에 짧게 인용하여도 될는지요?..
    누가 되지 않도록 하겠네요..

    • 바이커 2020.05.20 09: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괜찮습니다. 인터넷에서 쓴 글 인용에 무슨 허가가 필요하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