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부

경제사회학 2009.07.05 23:14
명박통께서 거의 전재산을 기부하였다. 발표시점이야 막힌 정국을 뚫기 위한 서민 행보의 하나다. 하지만 대통령의 행위에 정치가 없을 수는 없는 법. 전재산 기부는 쉬운 일이 아니다. 박수를 보낸다.

참고로 작년 오바마의 세금 보고에 따르면 그는 2008년에 6.5%의 소득을 기부했고, 2007년에는 5.8%를 기부했다. 반면 부통령이 바이든은 2008년에 0.7%, 2007년에는 0.3%를 기부했을 뿐이다.

보통 공화당은 기부를 통해 어려운 사람을 돌보겠다고 하고, 민주당은 세금등 국가 기관을 통해 그 일을 하겠다고 하는 경향이 있다. 그런 면에서 바이든이 더 골수 민주당적이라 할 수 있다.

기부의 절대액에서는 공화당 지지하는 부자들이 훨씬 많겠지만, 가난한 사람들도 기부를 안하는 건 아니다. 미네소타 사회학과 유겐 교수의 블로그에서 본 미 노동통계청의 자료에 따르면 소득에서 기부액이 차지하는 비중은 가난한 사람일수록 높다.




Posted by 바이커 sovidenc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무명승 2009.07.05 23: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래 그래프 재밌네요.
    국내에도 저 소득층이 더 기부율이 높다는 뭐 그런 그래프였나 통계를 모처에서 본 것 같기도 한데...

  2. 지나가다 2009.07.05 23: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임금이 왕관을 바쳐도 안울리던 교회 종이 가난한 사람이 은화 한 닢을 올려놓자 울리기 시작했다는 동화가 생각나는 그래프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