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파 보도: 가짜학문 제조공장의 비밀

뉴스타파: 와셋 참석 상위 대학과 교수 명단


아마 이런 가짜 학술대회와 가짜 학술지 관련 이메일을 받아보지 않은 학자는 아무도 없을 것. 


어떻게 이메일을 긁었는지 모르겠지만, 1주일에도 몇 번씩 이상한 학술대회 참가, 이상한 학술지 투고하라는 이메일을 받음. 심지어 학술지 스페셜 이슈 편집장을 맡으라는 이멜도 심심찮게 받고 있음. 물론 제목만 보고 관련 이멜은 걍 삭제. 학술대회 타이틀도 그렇게 구릴 수가 없음. 정상적인 학자라면 모를래야 모를 수가 없는 구리함이 넘치는 이멜임. 


뉴스타파에서 보도한 Waset만 있는 것도 아님. 돈만 내면 무조건 받아주는 가짜 학술대회와 가짜 학술지가 널렸음. 


... 와셋의 학술지와 학술대회를 이용하는 한국인 학자들의 숫자는 2014년부터 급증한 추세이며, 최근 들어 매년 1천 명이 넘는다. 지난 2007년부터 지금까지 논문 게재 등으로 와셋에 이름을 올린 한국인 학자는 모두 4,227명, 기관은 272개다. ...


충격적인 것은 한국인이 이 가짜 학술대회와 학술지의 가장 중요한 고객 중의 하나라는 뉴스타파의 보도. 어디 듣보잡들이 그러는게 아니라 서울대, 성대, 연대 등 유수의 대학 교수들이 이 가짜 학술대회의 주 고객이었다는 보도에 그저 아연실색할 뿐. 


자기 학문 분야에서 어떤 학술대회와 어떤 학술지가 그래도 가볼만하고 읽어볼만한지는 모두가 상식적으로 알고 있음. 대학원생들이야 이러한 상식을 갖추기 전이라 뭘 모른다고 할 수도 있지만, 교수와 박사 받은 연구원들이 도저히 모를 수 없음. 


이런 학술대회 참가를 막는 방법은 학계의 전통적 규제인 self governance. 자율적 규제로 이런 가짜 학회나 학술지는 업적으로 인정받지 못하고 학계 내에서 credential을 잃어야 정상임. 문제는 한국에서 self governance가 작동하지 않는다는 것. 


그러다보니 자율규제가 아닌 대학본부의 규제, 교육부의 규제로 평가가 이루어지고, 아이러니하게도 교수가 가짜로 대학본부를 속일 수 있는 시스템이 갖추어짐. 교수들은 어떤 학회가 가짜고 어떤 학회가 제대로 된 것인지 상식적으로 알지만, 대학 본부에서 어떤 학회가 가짜인지 어떻게 다 알겠음. 국제 학회 참석했다고 하니 그런줄 알지. 


학계와 대학이 self governance로 굴러가는 건 이유가 있음. 그거 외에는 정상적 체계를 갖추기 매우 어려움. 한국은 자율규제가 안되니 타율규제를 하게 되고, 거기서 생기는 여러 문제점들이 눈에 많이 띔. 


그래도 이런 가짜 학술대회의 최대 고객이 한국인이 되는 황당한 상태가 될 줄은 몰랐음. 

Posted by 바이커 sovidenc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d 2018.07.20 16: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보고 그나마 남아있던 교수들의 존경심?이런게 박살났네요.. 저런사람들이 엘리트층이라니..

    • 바이커 2018.07.21 02:09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 학회 열심히 하는게 굉장히 피곤합니다. 보통 1:30 동안 논문 4개를 발표하는게 한 세션인데, 짧은 시간에 많은 내용을 발표하기 때문에 초집중하지 않으면 무슨 얘기하는지 놓치게 됩니다. 밤에는 네트워킹한다고 매일 늦게까지 저녁먹고 술먹고 돌아다니죠. 중간중간에 같이 co-work하는 타대학 학자 만나 다음 프로젝트 계획세우죠. 하루에 세션 3~4 정도 들어갈 수 있는데, 이 활동을 2박3일 하고나면 녹초가 됩니다. 이런 피곤함 없이 관광만 하는 가짜 학회가면 얼마나 상쾌했겠어요.

  2. HYC 2018.07.20 21: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뉴스타파 보도 봤는데 정말 블랙코미디... 대학원생들은 아마 모르고 간 것 같고, 그러면 사실 지도교수들 의무 방기죠. 그런데 아직도 이해는 잘 안 돼요. 사실 정상적인 학회 중에서도 작은 규모 학회는 초록만 내고 사실 reject 도 잘 안하는 경우가 많은데, 또 위치도 좋은 곳에서 열리는 경우가 많고... 그런 학회에 참석해도 될 텐데 굳이 참가비도 더 높은 가짜 학술대회에 가는 이유는 뭘까요? :-(

    • 바이커 2018.07.21 02:02  댓글주소  수정/삭제

      작은 학회가 자신이 갈 수 있는 시기에 자신들이 가고 싶은 관광지에서 안열려서겠죠. 목적은 학회가 아니라 관광이었을테니까요.

  3. 꼬마 2018.07.21 23: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은 민간의 자율적인 규제가 정립된 사회가 아니고, 한국에서 대학이 가장 후진적인 편에 들어가다보니 더 그런 것 같습니다.

    다만...그렇다 해도 90년대 무렵부터는 대학이 정상화되는 과정이 시작된 걸로 알고 있는데 아직도 한국 교수진들이 저런 수준의 기초적인 기강도 확립이 안된 상태인 줄은 몰랐습니다.

    • 바이커 2018.07.22 17: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대학은 어찌되었든 전문성이 중요하고, 전문가의 규제는 자율규제 말고는 모두 제대로 작동하기 어렵습니다.

      일탈하는 소수는 항상 있는 것이지만, 세상에 저럴 줄은 상상하지 못했습니다.

  4. 기린아 2018.07.22 03: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일 구린 변명중 하나가 '그때까지 돈을 다 써야 해서...'라는 변명이었죠. -_-;;; 진짜 얼척이 없어서;;;

    한국에서는 선후배 관계가 너무 끈끈해서 그런건지 명예라는 관점이 없어서 그런건지, 자율 규제가 거의 성립을 안하는건 맞는것 같습니다. 언젠가는 이걸 전환하기는 해야 하는데, 쉽지가 않은듯.

    • 바이커 2018.07.22 17: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돈을 다 못쓰면 보통 1년 연장해 주지 않나요?

      자율규제가 될려면 동료가 동료이자 냉정한 평가자가 되어야 하는데, 후자는 동료가 아닌게 되어버리니, 이게 참 어려운 것 같습니다.

  5. 아는남자 2018.07.27 16: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 식으로 꼼수부리는 자들 중에 사회비판한답시고 남탓하고 목소리높이는 이들도 있겠죠? ㅎㅎㅎ 오래 전 일이긴 하지만 한국과 미국에서 모두 대학원을 다녀본 바, 한국교수들에 대한 존경심은 거의 남지 않았습니다. 게다가 전문성마저도 상당히 부족하죠.

    • 바이커 2018.07.29 01:25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런 분들도 있겠죠. 저런데 다니는 교수들의 정치적 성향을 조사하면 그것도 재미있을 것 같군요. 저같으면 저런 분들의 상당수가 보수적이고 사회비판보다는 사회에 아부하는 분들이라는데 걸겠습니다.

  6. 어사출 2018.07.29 08: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학계에 제법 이름난 모국립대 교수가 유럽에서 열린 가짜 학술 대회에 관계가 의심되는 여인과 함께 있었다는 목격담을 들은 적도 있는데..국민 세금이 이런데 쓰여서는 안되겠지요.

  7. 독자b 2018.07.29 09: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도(?) 이런일이...
    기린아님께서 언급하셨지만, '명예'에 대한 새로운 전통이 필요하다고 봅니다.
    지금은 타인에게 평가받는 '체면'을 통해 규제된다고 생각하는데, 스스로 평가 하는 '명예'로 규제되는 문화로 바뀌어야 동료들간의 냉정한 평가가 가능할 것 같습니다.

    • 바이커 2018.07.29 13:32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국처럼 좁은 사회에서 동료 간 냉정한 평가가 가능할지도 의문이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