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위기 이후에 미국에서 이민자에 대한 반감이 올라가고 있다. 안그래도 실업률이 높은데 불법 이민자들이 그나마 있는 일자리 마져도 뺏어간다는 것. 일부 학자들은 미국에서 흑인에 대한 적대감은 줄어들고, 이민자에 대한 적대감이 커질 것으로 전망하기도 한다. 제조업의 계속되는 어려움과 세계화의 진전은 이런 경향을 더 심화시킬 것.

반면 아시아는 점점 성정할테니, 지금은 이민은 꿈도 꾸지 않는게 좋은 때라는 것.

다른 한편으로는 미국에서 베이비부머의 은퇴가 시작되었고, 이들이 차지하고 있던 쓸만한 일자리에 빈자리가 잔뜩 생길테니, 이 빈자리를 메꾸기 위해서 교육받은 이민자, 여성, 소수인종에게 좋은 기회를 제공할 수 밖에 없다고 전망한다. 산업화 초기 단계, 2차 대전 이후 경제확장기 등 모든 사람들에게 상향 이동의 기회가 제공되는 드문 역사적 시점이 있는데 이제 막 그런 대규모 사회이동(social mobility)이 시작되었다는 것.

후자의 관점에 따르면 당분간은 힘들지라도 향후 5년 이내에 미국 이민은 자신이나 자녀의 신분 상승을 가져올 것으로 전망.


두 전망 중 어느 것이 옳을지는, 후자의 <인구학적> 전망에 따른 쓸만한 일자리의 빈자리의 숫자가, 전자가 예측하는 <경제구조 변동>에 따라서 얼마나 줄어들 것이냐에 의해 결정날 듯.

학문적으로는 당분간 일자리의 compositional effect에 대한 관심이 증가할 듯.
Posted by 바이커 sovidence
미국에서 다른 외국어를 배우는 비율은 줄어들고, 중국어를 배우는 비율은 늘어난다는 NYT 기사. http://www.nytimes.com/2010/01/21/education/21chinese.html?em

우리는 영어를 배워야만 하지만, 영어를 모국어로 쓰는 미국인이 외국어를 배워야만 하는 건 아니다.

미국인이 영어 외의 외국어를 배우면 경제적 이득이 있을까? 외국어 구사자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더 많은 임금을 받을까? 중국어, 프랑스어, 독일어, 한국어를 구사하는 미국인이 영어만 하는 미국인보다 소득이 당연히 높지 않을까?

지금까지의 연구에 따르면 대답은 NO 다.

원래 공부잘하던 애들이 외국어를 잘하지만, 외국어를 잘하는 사람의 소득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높다는 증거는 없다.

이민자들 중에서 영어를 못하는 사람들의 소득은 낮지만, 영어와 자기 모국어를 모두 완벽히 구사하는 사람이 영어만 잘하는 사람보다 소득이 높지 않다 (Shin & Alba의 2009년 Sociological Forum 논문).

이민 2세나 3세 자녀에게 굳이 한국어를 가르쳐야할 "경제적" 이유는 사실 없다.
Posted by 바이커 sovidence
고대 Andrew Eungi Kim 교수가 한국사회는 급속히 다민족 국가가 될 것이라는 연구를 발표하였습니다. 이민에 대한 과거의 경험에 바탕한 이론적 측면에서 볼 때 한국사회의 패턴은 더 이상 단일 민족 국가로 유지될 수 없다는거죠.

팩트의 확인, 사실이라는 측면에서는 그리 새로울 것이 없지만, 노동이주, 출산율, 노령화, 결혼이주 등과 관련된 팩트를 이민에 대한 이론과 접목시켜 설명한다는 점에서 논문의 장점이 있을 것입니다.

얼마 전에 통계청에 계신 분으로부터 국제 결혼의 비율이 지역별로 30%를 넘는다는 애기를 듣고 놀란적이 있는데요, 2005년 현재 전체 혼인 중 15% 가까이가 국제 결혼이군요.

논문 말미에 보면 정부에서 이민 정책을 "control and management"에서 "understanding and respect"로 변경할 것이라고 약속했다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하겠다는건지 궁금하군요.

참고로 이 논문이 발표된 Ethnic and Racial Studies는 사회학에서 인종/민속 연구의 탑저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Posted by 바이커 sovidence